본문 바로가기

삼성전자서비스 협력사 "우린 '바지사장' 아니다"

삼성전자의 자회사인 삼성전자서비스의 협력업체들이 최근 정치권에서 제기되고 있는 위장도급·불법파견 의혹에 대해 반박했다.

삼성전자서비스의 협력업체 대표 50여명은 21일 오전 서울 마포구 대흥동 경총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는 바지사장이 아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은수미 민주당 의원은 최근 삼성전자서비스가 협력업체 소속 근로자들을 직접 선발하고 고용상의 책임만 협력업체로 전가시키는 위장도급을 해왔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또 삼성전자서비스가 주말 근무 수당을 조건으로 노조 설립총회를 방해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삼성전자서비스 협력업체 대표 108명은 경영자 생존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이날 대응에 나섰다.

생존대책위원회는 "노동계와 일부 정치권이 우리를 보며 실체없는 사장이라며 폄하하고 있다"며 "이에 고용노동부가 집중 관리를 실시하면서 정상적인 경영을 할 수 없게 됐다"고 주장했다. 또 이들은 "우리는 바지사장이 아니다"며 "은 의원이 '바지사장' '짝퉁을(乙)'이라는 말로 우리를 모욕했다"고 강조했다.

생존대책위원회는 "'바지사장' 소리에 가장 성수기인 요즘 제대로 경영을 이어갈 수 없는 상황에 처했다"며 "100개가 넘는 중소기업이 하루 아침에 없어질 지도 모르는 상황에 부다"고 주장했다.

생존대책위원회는 "국회에서 불법파견의 증거로 제시된 '원청의 신입사원 채용 대행'은 노동부의 '국가인적자원컨소시엄'을 잘못 이해한 것이고 '원청의 사원코드 부여'는 수리요청 정보를 확인하기 위한 시스템 접속 ID였다"고 해명했다.

또 "협력사 직원들의 삼성마크 표시 복장착용도 고객의 편의를 위한 것으로 노동부의 지침에 위반되지 않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삼성전자서비스의 사례가 현대자동차나 이마트 등의 불법파견과 유사한 형태라는 주장에 대해서는 "우리는 원청과 하청이 같은 공간에서 일하지 않고, 각각의 회사가 서비스센터를 독립적으로 운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들은 사내 노조 설립에 대해서는 "노조가입 및 활동은 법이 허용하는 개인의 권리로, 앞으로도 직원들의 노조 설립을 방해하거나 제지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향적인 입장을 밝혔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이수영, 전진배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38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기사배열기본원칙책임자 : 남궁욱 | 기사배열기본원칙
    청소년보호책임자 : 방지현 | 청소년보호정책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AI 학습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