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규 확진 1만명대…정부 "재유행보단 정체 국면"

입력 2022-06-29 14:23 수정 2022-06-29 14:24
국내 코로나19 하루 확진자 수가 다시 1만 명대를 기록한 가운데, 정부는 재유행이라기보다 정체 국면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중환자·사망자 발생이나 의료체계 상황 등을 고려하면 방역 강화 필요성을 검토할 단계도 아니라고 했습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 〈사진=연합뉴스〉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 〈사진=연합뉴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오늘(29일)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재유행이라고 판단하긴 어렵다고 보고 있다"며 "유행이 감소하고 있는 게 한계 상황을 맞이하면서 정체 국면으로 진입하는 양상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손 반장은 "현재 중환자 발생이나 사망자 발생, 의료체계 여력 등은 상당히 안정적인 상황을 유지하고 있어 충분히 대응 가능한 상황"이라며 "방역 조치를 강화할 필요성을 검토할 단계는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방역을 강화할 것인가에 대해선 단순히 확진자 추이만 중요한 게 아니"라면서 "의료체계 가동 여력과 사망·중증 피해가 어느 정도 발생하는지 함께 보면서 검토해야 할 문제"라고도 했습니다.

오늘(29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1만 463명입니다. 이 가운데 국내 발생 환자가 1만 258명, 해외 유입 사례가 205명입니다. 신규 확진자가 1만 명을 넘은 건 지난 9일 이후 20일 만입니다.

손 반장은 "다수 국민이 코로나19에 감염되면서 집단적인 면역도는 상당히 올라가 있지만, 코로나19를 완전히 종식하긴 불가능하다"며 "일정 정도 감소하다 어느 정도 이후에는 소폭 환자가 유지되거나 소규모 증감이 고착화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습니다.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기자사진
한류경기자 더보기
평범하게 사는 것이 참 쉽지 않습니다. 우리 모두 행복하게 웃을 수 있는,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묵묵히 노력하겠습니다.

화재 현장에 내 가족이…美소방관, 호스 잡고 아들딸 애타게 불렀지만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이규연, 이수영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48-6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