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 이준석 의혹 폭로 배후에 '윗선' 있다? 음성파일 입수

입력 2022-07-07 19:45 수정 2022-07-08 19:36

[앵커]

이번엔 이준석 대표 의혹과 관련해 저희가 새롭게 취재한 내용입니다. 성접대 의혹을 폭로한 배경에 정치인이 있다고 주장하는 음성 파일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정치권의 누군가가 이 대표를 의도적으로 겨냥했다는 취지의 주장입니다. 목소리의 당사자는 사건과 관계된 장모 씨입니다. 파일은 2개입니다. "윗선이 있다"는 표현도 담겨있습니다. '성접대 의혹'을 둘러싼 실체적 진실에 조금 더 다가갈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경찰은 이 '윗선'의 존재 여부를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탐사보도팀 봉지욱 기자입니다.

[기자]

장모 씨는 2013년 7월과 8월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가 이준석 대표를 만날 때, 의전을 맡았다고 주장하는 인물입니다.

이후 이준석 대표 측 김철근 정무 실장에게서 7억 원의 투자 각서를 받았다는 사실을 공개했습니다.

김 실장은 성접대 의혹과는 무관하다고 맞서고 있습니다.

그런데 대선 이후인 지난 3월말쯤.

장 씨는 일련의 폭로 배경에 누군가가 있다고 지인에게 털어놨습니다.

이 대표를 겨냥한 모종의 움직임이 있었다는 취지입니다.

[장모 씨/성접대 주장 인물 : 여기 OO에 OOO라고 국회의원 선거 나갔던 형님이 있어요. 그 형 통해 갖고 이렇게 들어간 거야 지금. 그 사람이 OOO 비서실이야. 그러니까 이 사람이 이걸 들고 가서 얘기를 했을 거 아니에요, 다이렉트로. 이 사람이 (그래서) 뜬 거야. 이해 가요?]

석 달 뒤인 지난달 30일, 다른 사람과의 통화에서도 '윗선'을 언급합니다.

[장모 씨/성접대 주장 인물 : (성접대 물증을) 그러니까 찾고 있으니까 얘기할게요. 윗선에서는 안 돼요, 진짜. 윗선에서 자꾸 홀딩하라잖아요.]

7억 원의 각서를 받은 것도 돈 보다는 다른 목적이 있었다고 말합니다.

[장모 씨/성접대 주장 인물 : 여기 땅이든 뭐든 이거 풀어주는 거 있잖아. 그게 더 나은 거지. 지금 돈 받아서 뭐 하냐니까.]

이틀 전, 취재진과 마주친 장 씨는 답변을 피했습니다.

[장모 씨/성접대 주장 인물 : (장OO 이사님 되시죠?) 아닌데요. (맞으신데?) 아니에요, 나. (제가 얼굴 보니까 맞는데…) 아니 왜 자꾸 찾아다니시는 거예요, 근데.]

경찰은 윗선의 존재 여부를 확인하기로 했습니다.

장 씨는 하지만, 경찰 소환 요구에 응하지 않고 있습니다.

(PD : 라정주 / VJ : 김민재)

 
☞ 구독하기 https://page.stibee.com/subscriptions/166791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기자사진
봉지욱기자 더보기
내부고발, 권력형 비리, 현장추적 전문 JTBC 탐사보도팀장 봉지욱 기자입니다. 우리가 미처 알지 못했던 진실을 끝까지 파헤쳐 보도하겠습니다.

[단독]교육부가 예고한 '김건희 논문 방지법' 6개월째 표류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이수영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48-6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