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또 새로운 변이 BA.2.75 오나…"전파력·면역회피력 강력"

입력 2022-07-12 08:23 수정 2022-07-12 08:23
〈자료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자료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시 늘고 있는 가운데, 한동안 우세종이던 BA.2(스텔스오미크론)의 세부 변이인 BA.2.75가 해외에서 새로 확산하고 있습니다. 전파력과 면역 회피력이 강한 것으로 알려져 재유행이 더 빨라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옵니다.

10일(현지시간) AP 등 외신에 따르면 최근 BA.2.75가 빠르게 확산하기 시작했습니다. 현재까지 70명 넘게 확진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른바 '켄타우로스(Centaurus)'라고 불리는 B.2.75는 지난달 초 인도에서 처음 확인됐습니다. 이후 미국, 캐나다, 독일, 호주, 영국 등 10개국에서 확진 사례가 보고됐습니다.

일부 전문가들은 BA.2.75가 전파력이 강한 것은 물론, 백신과 이전 감염 이력에 따른 면역 회피력이 역대 변이들 중에서 최고 수준일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영국 임페리얼칼리지의 바이러스학자 톰 피콕 박사는 BA.2.75의 스파이크 단백질이 다른 오미크론 변이들보다 최대 9차례의 돌연변이를 일으켰다며 "각각 하나의 돌연변이는 크게 우려하지 않아도 되지만 한꺼번에 이 모든 돌연변이가 이뤄졌다는 것은 또 다른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빠른 바이러스 성장과 광범위한 지리적 확산이 될 것은 분명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에릭 토폴 스크립스 병진과학연구소 소장도 BA.4와 BA.5보다도 강력한 면역 회피 성질을 가진 변이일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BA.5는 BA.4와 함께 최근 일부 국가에서 코로나19 재유행을 이끄는 변이로, 미국에선 이미 우세종으로 올라섰습니다.

다만 아직 확산 초기여서 BA.2.75가 새로운 지배종이 될지는 지켜봐야 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다른 변이와 비교해 중증 증상을 얼마나 유발하는지 등 특성도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확진자가 나온 인도에서는 대체로 무증상이나 경증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국 존스홉킨스대 보건안전센터 아메시 아달자 선임 연구원은 "한동안 확산세를 이어가다가 BA.5 등 변이와 경쟁에서 밀려날 수도 있다"면서 "현재로써는 알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이수영, 전진배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38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기사배열기본원칙책임자 : 남궁욱 | 기사배열기본원칙
    청소년보호책임자 : 방지현 | 청소년보호정책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AI 학습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