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모범형사2' 손현주X장승조, 시선 사로잡는 모범적 능력치


오랜 기다림 끝에 베일을 벗은 JTBC 토일 드라마 '모범형사2'(연출 조남국, 극본 최진원, 제작 블러썸스토리, SLL)가 첫 주부터 모범적 포텐을 완벽히 터트렸다. 더욱 촘촘하게 얽힌 사건들로부터 뿜어져 나오는 쫄깃한 긴장감과 인천서부서 서장도 컨트롤이 안 되는 강력2팀의 유쾌한 '꼴통력'은 그 기다림에 보답하듯 더 강력해졌다. 그중에서도 시청자들의 시선을 단단히 붙들어 맨 건 다시 돌아온 강도창(손현주)X오지혁(장승조) 콤비의 '모범적' 능력치였다.

#. 역시 인간적 '매력짱' 손현주, 명언도 화수분

시간이 지나 다시 만나 강도창은 두 배로 업그레이드된 '모범력'을 장착하고 있었다. 아무리 위에서 뜯어말리고, 외부 세력이 압력을 가해도 나쁜 놈은 끝까지 쫓아야 했고, 억울한 이는 없어야 했다. 그래서인지, 단 2회 만에 강도창의 명언도 화수분처럼 터져 나왔다. 강도창은 흰 가운 연쇄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로 쫓던 김형복(김규백)이 사고로 목숨을 잃은 뒤, 그는 그저 단순 인삼 절도범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그 죄책감 때문에 직접 그의 엄마(이주실)를 찾아가 "정말 죄송합니다. 형복이는 살인범이 아니에요. 제가 다시 돌려 놓겠습니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부정적 여론을 잠재우기 위해 사건을 이대로 종결시키려는 서울 광수대와는 확실히 달랐다. 

그리고 강도창은 그 약속을 지키기 위해 발에 땀나도록 뛰어다니고 있는 중이다. 그것이 바로 그가 생각하는 "인간으로서 기본적인 예의"였다. 그가 큰 소리로 외친 것처럼, "뻔히 잘못된 걸 아는데 넘어가면 강력2팀이 아니었다." 죽든 살든 형사는 범인만 잡으면 된다던 문상범(손종학) 서장조차 "역시 강도창. 매력 짱이야. 인간적인 매력이 철철 넘치지 않냐"라며 혀를 내두를 정도였다. 

#. '럭셔리' 형사 장승조, 예리한 감각도 부자

지난 시즌, "난 한 번 시작하면 죽어도 안 놔줘. 상대가 죄수번호 달 때까지"라던 오지혁 역시 만만치 않았다. 그 뜻을 함께 해주는 '형님' 강도창과 강력2팀 동료들까지, 든든한 우군이 생긴 그는 더 강력해진 형사의 감을 장착, 말 그대로 날아다녔다. "귀는 두 개잖아요"라며 수준급 멀티 태스킹 능력을 과시하더니, 한밤중 인삼 밭에서 들려온 조그마한 소리에도 민감하게 반응해 도망가는 범인의 뒷모습을 발견했다. 서울 광수대가 석 달을 고생하고도 범인 근처에도 못 갔는데, 그걸 오지혁이 해낸 것. 게다가 연쇄살인을 저지른 진범이 고의적으로 CCTV가 없는 곳만 노린 탓에 수사길이 막혔을 때, "여기서 한 발만 더 나가보죠"라며 택배 차량의 블랙박스를 뒤졌다. 탐문 중, 예리한 눈썰미로 현장 부근 집 앞에 놓인 택배 박스들을 캐치해냈기 때문. 그 결과 결정적 단서를 발견해낼 수 있었다.

무엇보다 오지혁이 막대한 유산을 물려받은 여유로운 '럭셔리 형사'란 사실은 캐릭터의 매력을 극대화시킨다. "월급 통장에 얼마나 찍히는지 모를" 정도로 돈이 많고, 돈에 그다지 관심도 없어 강도창으로부터 "재수없다"는 '팩트 폭격'을 종종 당하기도 하지만, 이는 강력2팀이 앞뒤 재지 않고 '꼴통력'을 발휘할 수 있는 든든한 '빽'이 될 예정이다. 진실을 향해가는 이들의 발목을 그 어떤 것도 붙잡을 수 없기 때문이다. 

시청자마저 홀린 인간미를 장착한 강도창과 차원이 다른 촉과 능력을 맘껏 발휘한 오지혁의 대역전 수사극, '모범형사2'는 매주 토, 일 밤 10시 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사진제공 : 블러썸스토리·SLL)
(JTBC 모바일운영팀)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이규연, 이수영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48-6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