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이준석 손절 선언 "사사건건 극언…중재 그만 두겠다"

홍준표 대구시장. 〈사진=국회사진기자단〉홍준표 대구시장. 〈사진=국회사진기자단〉
홍준표 대구시장이 "여태 이준석 대표 입장에서 중재를 해보려고 여러 갈래로 노력했으나 최근 대응하는 모습을 보고는 이제 그만 두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오늘(5일) 홍 시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박근혜 정부가 새누리당 내부 분열로 탄핵당하고 지난 5년 동안 한국 보수 진영은 엄청난 시련을 겪었다"며 이같이 비판했습니다.

그는 "천신만고 끝에 정권교체를 이루었으나 새 정부의 미숙함과 또다시 그때와 같이 내부 분열 세력들의 준동으로 윤석열 정권은 초기부터 극심하게 몸살을 앓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당 대표가 이유가 무엇이든 간에 징계를 당하고 밖에서 당과 대통령에 대해 공격하는 양상은 사상 초유의 사태"라며 "꼭 지난 박근혜 탄핵 때를 연상시킨다"고 덧붙였습니다.

홍 시장은 "이제 그만들 하라"며 "이미 이준석 대표는 정치적으로 당 대표 복귀가 어렵게 되었다. 자중하고 사법 절차에만 전념하라고 그렇게도 말씀드렸건만 그걸 참지 못하고 사사건건 극언으로 대응한 것은 크나큰 잘못"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당 대표쯤 되면 나 하나의 안위보다는 정권과 나라의 안위를 먼저 생각해야 하거늘 지금 하는 모습은 막장 정치로 가자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며 "좀 더 성숙해서 돌아오라. 그때까지 기다리겠다"고 말했습니다.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정의를 물 같이, 공의를 마르지 않는 강 같이' 이 마음가짐으로 달려왔습니다. 초심 잃지 않겠습니다. 밥값 하겠습니다.

김정은, 코로나 감염됐었나...김여정 "고열 속 심히 앓아"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이규연, 이수영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48-6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