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방구석 1열 특별판' 이정재-정우성, 서로가 뽑은 최애 캐릭터는?

입력 2022-08-11 10:00 수정 2022-08-11 10:09

방송일: 오늘(11일 목요일) 밤 10시 30분


23년 만에 영화 '헌트'로 다시 뭉친 배우 이정재와 정우성이 데뷔 후부터 지금까지의 연기 인생을 되돌아본다.

오늘(11일 목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방구석 1열 특별판, 헌트 : 스포자들'(기획·연출 김미연, 이하 '방구석 1열 특별판')에는 변치 않는 진한 우정을 자랑하는 배우 이정재, 정우성과 사나이픽처스의 한재덕 대표가 출연한다. 두 배우는 둘의 우정이 시작된 영화 '태양은 없다'를 비롯해 데뷔 후부터 지금까지 연기 활동을 하며 겪었던 모든 이야기들을 대방출한다.

영화 '태양은 없다'를 비롯한 두 사람의 초기 작품들을 소개하며 두 사람은 서로의 캐릭터 중 가장 좋았던 캐릭터를 꼽는 시간을 가진다. 이정재는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의 태영 역을, 정우성은 영화 '태양은 없다'의 홍기 역을 고른다고. 특히, 정우성은 "'오징어 게임'을 보고, 아이고! 홍기가 나이 먹고도 경마장에서 저러고 있구나"라고 생각했다며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또, 배우 정우성은 영화 '태양은 없다'에서 이정재, 정우성 둘 중 한 명이 죽을 뻔한 사연도 공개한다. 당시 연출을 맡았던 김성수 감독은 주인공이 죽으면 영화가 잘된다는 흥행 공식에 따라 두 배우에게 "누가 죽을래? 누가 죽고 싶어?"라고 물은 것. 많은 고민 끝에 죽고 싶지 않다는 배우 이정재, 정우성의 의견을 받아들여 결국 두 주인공이 모두 살 수 있는 엔딩을 맞아 지금까지 회자되는 명작으로 남았다는 일화를 전한다.

한편, 데뷔 후 독보적인 존재감으로 승승장구하던 두 배우도 성장통의 시간이 있었다는 사실을 털어놓는다. 배우 이정재는 "맞는 캐릭터를 고민하면서 시나리오를 고르다 보니 고민의 시간과 공백기가 생겼고, 조금 더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한 것 같다"고 털어놨다고. 배우 정우성도 "관객들에게 외면당했던 작품들도 있었지만 후회하지 않는다"는 생각으로 스스로를 견인, 강인한 면모를 보였다는 후문이다.

2회에 걸쳐 방송되는 JTBC '방구석1열 특별판, 헌트 : 스포자들'의 첫 번째 이야기는 오늘(11일 목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2회는 18일(목)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JTBC 모바일운영팀)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이수영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48-6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