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 XX들" "X팔려서" 윤 대통령 비속어 파문…야당 "외교참사"

[앵커]

이렇게 정상들과 짧게 나눈 대화보다 더 뜨거운 이슈가 된 건, 비속어가 섞인 윤석열 대통령의 발언입니다. 바이든 대통령과 만난 뒤, 현장을 떠나면서 한 말인데, 취재 카메라에 그대로 담겼습니다. 야당은 외교 참사라고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채윤경 기자입니다.

[기자]

논란이 된 발언은 윤석열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과 환담하고 나서 이동하던 도중에 나왔습니다.

주변에 한 말이 취재진 카메라에 담겼습니다.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X팔려서 어떡하나?]

바이든 대통령은 환담에 앞서 한 글로벌 펀드 기조연설에서 질병 퇴치를 위해 60억 달러를 지원하겠다면서 미 의회와 협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조 바이든/미국 대통령 : 이는 우리가 일할 것이라는 것을 의미합니다. 즉 우리는 의회에 있는 파트너들과 협력하여 글로벌펀드에 60억달러를 추가로 기부할 것입니다.]

이 때문에 윤 대통령이 미 의회가 예산 증액에 동의하지 않으면 바이든 대통령이 곤란하지 않겠느냐는 뜻으로 말한 거란 해석이 나왔습니다.

민주당은 외교 참사로 규정하고, 대통령이 국격을 실추시켰다고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박홍근/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정상외교의 목적도 전략도 성과도 전무한 국제 망신, 외교참사에 대해 책임져야 할 것입니다.]

국민의힘은 본질과 관계없는 사항으로 모든 외교적 성과를 호도하고 있다고 반박했습니다.

다만 유승민 전 의원을 비롯한 여권 일각에선 부적절했단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이수영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48-6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