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통령실, 윤 대통령 발언 해명…"'바이든' 아닌 '날리면'"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환담한 직후 비속어가 섞인 발언을 해 논란이 되고 있는데요. 대통령실에선 논란의 발언이 알려진 것과 다르다, 다시 한번 들어 봐 달라고 했는데요. 아침& 월드, 이주찬 기자 나왔습니다.

김은혜 홍보수석이 나서서 알려진 것과 다르다며 기자회견을 열었다고 하는데 구체적으로 어떤 말을 했습니까?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과 환담을 나눈 뒤 이동하면서 박진 외교부 장관에게 한 말이 카메라에 잡힌 것인데요. 우선 들어보시겠습니다.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 X팔려서 어떡하나?]

자막으로 괄호 처리를 했는데 앵커는 어떻게 들리셨나요?

[앵커]

글쎄요. 듣는 사람에 따라 조금 다를 것 같은데요.

[기자]

애초 논란이 된 부분은 괄호 처리한 내용이 '바이든'이라고 말했다는 주장이 나오면서 외국 정상에게 비속어를 사용했다며 논란이 벌어진 건데, 김은혜 수석은 '바이든'이 아니라 '날리면'이라고 한 말인데, 왜곡돼서 전달됐다고 얘기했습니다.

[앵커]

근데 이 같은 발언은 어떤 배경에서 나온 것인가요?

[기자]

앞서 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이 주최한 저개발 국가 질병퇴치 등을 위한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를 마치고 회의장을 나서면서 한 말로 알려졌는데요.

김은혜 수석은 "윤 대통령이 글로벌펀드 예산에 1억 달러의 공여 약속을 하고 간단한 연설까지 했는데, 예산안이 통과되지 못하면 어떡하냐는 취지였다"라고 설명했습니다.

[김은혜/대통령실 홍보수석 : 다시 한번 들어봐 주십시오. 국회에서 승인 안 해주고 날리면 이라고 되어 있습니다. 여기서 미국얘기가 나올 리가 없고, 바이든이라는 말을 할 이유는 더더욱 없습니다.]

우리 국회에서 예산을 통과시켜주지 않으면 나라의 면이 서지 않는다는 취지였다고 하는데, 윤 대통령의 발언 다시 한번 들어볼까요?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 X팔려서 어떡하나?]

판단은 국민들이 하실 텐데요.

문제는 윤 대통령의 발언이 실제 야당을 향한 것이라고 해도, 문제가 되겠죠.

국제 외교 무대에서 비속어를 사용한 것도 분명한 사실이기 때문에 논란 자체를 잠재우기는 쉽지 않을 것 같습니다.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기자사진
이주찬기자 더보기
청와대, 총리실, 국방부, 법조, 기재부 등을 출입했습니다. 현재 보도총괄 보도지원팀장으로 있습니다.

북 군용기 12대 무력시위…F-15K 30여대 출격 즉각 대응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이수영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48-6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