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구미서 60대 여성, 옆집서 숨진 채 발견...옆집주인은 행방 묘연

경북 구미경찰서〈사진=JTBC 갈무리〉경북 구미경찰서〈사진=JTBC 갈무리〉
어제(22일) 오후 경북 구미의 한 원룸에서 60대 여성이 이웃집에서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경북 구미경찰서에 따르면 60대 여성 A 씨의 시신은 상당히 부패하여 있었으며 눈으로 살펴봤을 때 타살이 의심되는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A씨가 숨진 채 발견된 곳은 70대 남성 B 씨가 사는 이웃집입니다. 기초생활보장 수급자인 B 씨의 집 앞에 동사무소에서 지급한 쌀이 열흘가량 놓여 있고 B 씨 모습이 보이지 않자 주민들이 경찰에 신고한 겁니다.

A 씨와 B 씨는 부부 사이는 아니며 평소 집을 오가는 정도의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사라진 B 씨를 찾고 있으며 A 씨를 부검해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힐 예정입니다.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기자사진
윤두열기자 더보기
"JTBC 윤두열 기자입니다. 좋은 사람이 되겠습니다."

구미 휴대전화 필름 공장서 큰 불…14시간 만에 완진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이수영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48-6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