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 NSC "윤 대통령 비속어 논란 언급 않겠다…한미관계 굳건"

입력 2022-09-23 15:40 수정 2022-09-23 17:30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국 백악관은 윤석열 대통령의 이른바 '비속어 논란'과 관련해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으며 한미 관계는 변함없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현지시간 22일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핫 마이크(hot mic)' 발언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핫 마이크'는 마이크가 켜져 있는줄 모르고 하는 발언을 의미합니다.

이 대변인은 "한국과의 관계는 굳건하다"며 "조 바이든 대통령은 윤 대통령을 핵심 동맹으로 여긴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두 정상은 어제 유엔 총회를 계기로 유익하고 생산적인 만남을 가졌다"고 덧붙였습니다.

해당 논란은 윤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 주최로 열린 '저개발 국가 질병 퇴치 등을 위한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 참석 후 박진 외교부 장관 등에게 비속어가 섞인 발언을 하는 모습이 취재진 카메라에 포착되면서 시작됐습니다.

윤 대통령은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OOO X팔려서 어떡하나?"고 말했는데, 일각에선 OOO이 바이든으로 들린다는 주장이 나오며 논란이 커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바이든'이 아니라 '날리면'이라고 한 말인데 왜곡해서 전달됐다고 발표했습니다.

김 수석은 "윤 대통령은 이 회의에서 저개발 국가 질병 퇴출을 위한 1억달러 공여를 약속했다. 그러나 예산 심의권을 장악하고 있는 거대 야당이 이같은 기조를 꺾고 국제사회에 대한 최소한의 의무를 다하지 못하면 나라의 면이 서지 못할 것이라고 박진 장관에게 전달한 것"이라며 윤 대통령의 발언은 바이든 대통령을 겨냥한 것이 아니라 우리 야당에 대한 우려를 언급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이수영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48-6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