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천억원 '코로나 정신건강' 추적 계획에도…영유아는 소외

입력 2022-10-05 19:56 수정 2022-10-05 23:40
[앵커]

코로나19로 인한 정신건강 문제가 심각하다는 건 우리 방역당국도 알고는 있습니다. 수천억원을 들여서 추적 관찰 검사를 하겠다는 계획도 세웠습니다. 그런데 JTBC 취재 결과, 여기에 정작 영유아 문제는 포함돼 있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어서 조보경 기자입니다.

[기자]

보건복지부는 지난해 연구개발 사업 하나를 시작했습니다.

코로나 이후 국민의 정신건강 문제 해결을 위한 프로젝트입니다.

8년 동안 매년 천억 원을 투자한다는 계획입니다.

지난 8월 열린 공청회 자료를 살펴봤습니다.

국민 연령대를 소아, 청소년, 청년, 중장년, 노년으로 나눴습니다.

각 연령대가 겪은 코로나 후유증을 추적 관찰 한다는 취지입니다.

소아는 청소년 게임, 인터넷 중독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그런데 영유아에 대한 세부적인 언급은 없습니다.

[강기윤/국민의힘 의원 (국회 보건복지위) : 영유아를 대상으로 하는 정부 주도의 면밀한 발달 조사, 정신건강 실태조사를 도입해야 합니다.]

전문가들은 영유아의 정신 건강 뿐 아니라 발달이 늦어지는 문제도 별도로 꼭 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합니다.

[정경운/가톨릭관동대 국제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 소아기도 세분화해서 많은 변화가 이루어지는 시기이기 때문에 굉장히 많이 나눌 수가 있거든요. 정신건강에 대한 관리가 당연히 필요할 거라고 생각을…]

복지부는 취재가 시작되자 아직 기획 초기 단계라면서 앞으로 대상에 영유아도 들어갈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정회)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이수영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48-6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