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디 엠파이어' 안재욱, 견고했던 '완벽'의 가면을 벗어라!


견고했던 안재욱의 '완벽함'이 흔들리고 있다.

JTBC 토일드라마 '디 엠파이어: 법의 제국'(극본 오가규, 연출 유현기, 제작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SLL)에서 나근우(안재욱 분)는 잘 나가는 스타교수, 가정적인 사랑꾼, 차기 대권주자로 탄탄대로를 걷는 듯했으나 다양한 위기상황이 한꺼번에 그를 덮치고 있다.

영원히 비밀로 부쳐질 듯했던 나근우의 이중생활이 발각됐다. 장모 함광전(이미숙 분)은 그의 사무실에 카메라를 설치해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고 있었기에 그의 외도를 모를 수가 없었던 터. 아내 한혜률(김선아 분)도 부부답게 수상한 낌새를 눈치채고 있었지만 사랑과 비즈니스로 엮인 두 사람 사이는 쉽게 무너질 수 없음을 확신하며 묵인하고 있다.

여기에 주성그룹 압수수색으로 난감한 상황에 놓인 처제 한무률(김정 분)도 몰래 촬영한 나근우, 홍난희(주세빈 분)의 사진을 볼모로 그를 협박하는 등 집안 내 그의 입지가 점점 줄어들고 있다. 여전히 한무률의 협박이 목을 조여 오는 가운데 그가 한혜률의 성역 없는 수사를 끝까지 지지할 것인지, 한무률의 거래를 받아들이고 살 방법을 모색할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두 번째는 무소불위의 권력을 가진 로펌 함앤리 압수수색이 나근우와 관련이 있다는 점이다. 평소 그를 못마땅하게 여겼던 한건도(송영창 분)는 그를 쳐내기 위해 일부러 정·관계, 법조계 윗선에 함앤리 압수수색을 제안했다. 나근우가 함앤리의 변호사로 있으면서 온갖 뒤치다꺼리를 도맡아 했던 증거가 한건도의 컴퓨터에 남아있었기 때문. 나근우의 치부가 담긴 증거가 검찰로 넘어간 지금, 이번 로펌 압수수색은 더 큰 위기를 예고하는 도화선이 되며 그를 곤경에 빠뜨릴 예정이다.

마지막은 쉽게 끊어지지 않을 듯한 제자 홍난희와의 관계다. 지난 4회 방송 말미, 더 이상 그녀를 만날 자신이 없던 나근우는 홍난희에게 이별을 고했다. 그러나 홍난희는 분노하며 그의 말에 이성을 놓아 나근우을 비롯해 보는 이들까지 당혹스럽게 만들었다. 무엇보다 앞서 홍난희가 일부러 법복 가족에게 접근했음이 밝혀져 그녀의 분노가 나근우에게 어떤 화살로 돌아갈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온갖 위협 상황에 갇힌 안재욱의 운명이 궁금해지는 JTBC 토일드라마 '디 엠파이어: 법의 제국'은 내일(8일) 밤 10시 30분에 5회가 방송된다.

(사진 출처 :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SLL)
(JTBC 모바일운영부)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이수영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48-6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