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 106억 들인 태양광 전기저장소, 117곳 중 6곳 빼고 'OFF'

[앵커]

지금부터는, 태양광 사업과 관련해 JTBC가 새롭게 취재한 내용을 전해드립니다. 한국전력은 그동안 전국 117곳 사업소에 태양광으로 만든 전기를 저장하는 장치를 설치했습니다. 여기에 100억원이 넘는 돈을 썼습니다. 그런데 이 가운데 단 6곳만 장치가 정상 작동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태양광으로 전기를 만들어 남아도 대부분 제대로 비축할 수가 없어서 사실상 버려지고 있는 셈입니다.

먼저 하혜빈 기자입니다.

[기자]

에너지 저장 장치, ESS는 일종의 전기 저장 설비입니다.

태양광 등으로 만든 전력을 배터리에 저장했다가, 전기가 많이 필요할 때 쓰는 방식입니다.

태양광 발전은 일조량에 따라 생산량이 매번 달라지는 만큼, ESS 같은 보완 장치가 필요합니다.

한전은 지난 2014년부터 전국 117곳 사업소에 총 106억원을 들여 ESS를 설치했습니다.

그런데 이 중 6곳을 제외한 나머지는 모두 가동이 중지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사실상 대다수 사업소에서 태양광 전력이 남더라도 제대로 저장할 수가 없어 버려지는 셈입니다.

이 에너지 저장 장치는 지난 2015년에 설치됐습니다.

지금은 이렇게 전원이 꺼져 있는데요, 2018년 이후 4년 가까이 작동되지 않았습니다.

한전이 ESS 가동을 중지한 건 제주 사업소에서 불이 나는 등 안전성 문제가 불거졌기 때문입니다.

한전 관계자는 "안전 설비 설치 및 운영에 많은 비용이 든다"며, "현재로서는 가동을 멈추는 것이 경제적"이라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100억원이 넘는 비용이 들어간 만큼, 부품 문제 등을 꼼꼼히 검토해야 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엄태영/국민의힘 의원 : (106억원은) 순수 우리 국민이 낸 전기요금입니다. 한전은 빠른 시일 내 ESS 안정성 확보와 정상운영 방안을 마련해야 되겠습니다.]

(영상디자인 : 허성운·김현주)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이수영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48-6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