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쌀쌀한 연휴…한글날 천둥·번개 동반한 요란한 가을비

입력 2022-10-07 20:24 수정 2022-10-07 21:59
[앵커]

이번 연휴도 날씨가 썩 좋지 않습니다. 쌀쌀한 데다가 일요일 낮부터는 바람도 강하게 불고 비가 올 거라는 예보입니다.

자세한 날씨, 윤영탁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퇴근하는 사람들이 발걸음을 서두릅니다.

뚝 떨어진 기온 때문입니다.

서울 아침 기온은 11도, 10도 밑으로 떨어진 곳도 있을 정도로 올 가을 들어 가장 낮았습니다.

연휴 첫날인 내일(8일) 아침은 오늘만큼 춥습니다.

한글날인 일요일 낮부터는 강한 바람과 비가 내립니다.

몽골 북서쪽에서 저기압 덩어리가 우리나라 쪽으로 내려오기 때문입니다.

때마침 우리나라엔 따뜻한 남풍이 불어들면서 두 공기 덩어리가 중서부 지방을 중심으로 강하게 부딪힙니다.

구름대 안에서 기온 차가 크게 벌어지면서 좁은 지역에 많은 비가 내릴 수 있습니다.

[노유진/기상청 예보분석관 : (지난 9일) 밤사이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요란한 비와, 일부 지역엔 우박이 떨어질 가능성이 있으니 유의 바랍니다.]

물결도 높아서 선박이나 항공기를 이용하는 승객들은 운항 여부를 사전에 확인해야합니다.

연휴 마지막날 비가 그치면 찬바람이 거세게 붑니다.

월요일 서울 낮기온은 16도에 머물겠고 화요일 아침은 9도까지 뚝 떨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다만 반짝 추위는 오래 가지 않습니다.

다음 주 수요일부터 기온이 올라가며 평년 기온을 회복합니다.

(영상디자인 : 오은솔)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기자사진
윤영탁기자 더보기
2008년부터 시작한 기자 생활, 이야기가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 현장으로 달려가려고 노력했습니다. 많은 분들을 만나, 더 많이 듣겠습니다.

'공정위 동원' 압박 높인 정부…화물연대 "더 강한 투쟁"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이수영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48-6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