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당정 '여가부 폐지' 속도전…여성단체 "끝까지 투쟁"

[앵커]

윤석열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었던 여성가족부 폐지가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어제(6일) 정부가 발표한 지 하루만에 여당이 오늘 의원총회에서 의결했습니다. 하지만 야당은 반대하고 있습니다. 여성단체도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반발했습니다.

정인아 기자입니다. 

[기자]

여성가족부는 2001년 출범했습니다.

하지만 정부는 폐지를 결정했습니다.

[권력남용에 의한 성비위 문제에 대해서도 피해호소인이라고 하는 그런 시각에서 완전히 탈피하자.]

재작년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사건 당시 2차 가해 논란이 불거졌을 때 여성가족부가 목소리를 내지 않은 걸 지적한 걸로 보입니다.

오히려 성평등이 강화될 것이라고도 했습니다.

[안상훈/대통령비서실 사회수석 : 오히려 시대변화에 맞춰서 보다 그 내용을 기능적으로 강화하는 내용으로 설정돼 있습니다.]

청소년과 가족, 양성평등은 보건복지부에 본부를 만들어 보내고, 여성고용은 고용 노동부로 옮깁니다.

[김현숙/여성가족부 장관 : 인구감소, 가족구조의 변화, 성별, 세대간 갈등, 아동·청소년 문제 등 당면 현안을 효과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정부조직 형태로 변화하고자 했습니다.]

국민의 힘은 오늘 의원총회를 열고 정부조직법 개편안을 의결했습니다.

올해 안에 정기국회 통과를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야당은 반대의사를 분명히 했습니다.

시민단체들의 반발도 거셉니다.

[정김수정/한국여성의전화 기획조직국장 : 성평등에 대한 우리 사회의 수준이 아직 완성되지도 않았고, 독립부처로 있을 때에도 지난 20년간 계속 추진해 오면서도 아직 성과가 이 정도밖에 안됐는데 본부 정도로 격하시키는 것은 권한도 당연히 축소되고…]

전국 115개 여성 시민단체는 공동성명을 통해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다음주에는 단체들이 한 데 모여 반대 집회를 열 예정입니다.

(영상디자인 : 황수비)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이수영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48-6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