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22월드컵] 경기 후 청소하는 일본 팬에 "완벽한 손님"

입력 2022-11-24 13:29 수정 2022-11-24 13:29
23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할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독일과 일본의 경기가 2-1 일본 승리로 끝난 뒤 일본 선수들이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23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할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독일과 일본의 경기가 2-1 일본 승리로 끝난 뒤 일본 선수들이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어제(23일) 2022 카타르 월드컵 독일과의 경기 후 일본 팬들이 관중석에 있는 쓰레기를 담는 모습이 화제입니다.


FIFA와 주요 외신들은 SNS에 해당 장면을 담은 사진을 공유했고, 일본 축구 팬들을 향한 칭찬의 댓글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ESPN은 “그들은 정말 완벽한 손님”이라며 “경기 후 멋진 전통을 재현했다”고 보도했습니다.

ESPN은 공식 트위터 계정에 일본 팬들이 쓰레기봉투에 쓰레기를 가득 담은 사진 여러 장을 공유했습니다.

그러면서 '존경(Respect)'이라는 문구와 함께 하트와 박수 이모티콘을 썼습니다.
또 일본 팬들의 이런 행동은 처음이 아니라면서 2018년 러시아 월드컵 당시에도 비슷한 행동을 했던 모습을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미국 폭스스포츠도 이러한 일본 팬들의 행동을 “스포츠에서 최고의 전통”이라고 치켜세웠고, FIFA도 공식 트위터에 “팬들이 경기장을 청소하는 동안 일본 대표팀은 자신들의 사용한 라커룸을 '티끌 하나 없이' 만들고 떠났다”며 “DomoArigato(정말 감사합니다)”라고 썼습니다.

앞서 일본 대표팀은 23일(한국시간)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1차전에서 독일에 2:1 역전승을 거두면서, 사우디아라비아가 아르헨티나를 2:1로 꺾은 것에 버금가는 이변의 주인공으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인턴기자 이새롬)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기자사진
안태훈기자 더보기
취재를 하다 보면 진실 아닌 진실에 현혹될 때가 있다. 그때마다 생각한다. "무엇인가에 대해 끊임없이 의문을 갖고 의심하고 있는지..." 공익과 인권도 생각해야 한다. 경쟁에 매몰돼 기자의 본질을 저버리는 건 아닌지... 항상 이 점을 고민하는 기자이고 싶다.

[영상] 마약에 빠져든 '재벌집 자녀들'…왜?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이수영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48-6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