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시아 축구 잇단 반란"…사우디, 일본, 그 다음은 한국?

입력 2022-11-24 19:57 수정 2022-11-24 20:16

[앵커]

사우디 아라비아에 이어 어제(23일) 일본이 이변을 만들어냈죠. 전통의 축구 강호 독일을 눌렀습니다. 외신은 연이은 이 이변을 아시아 축구의 잇단 반란이라고 했는데요. 세번째 반란을 일으킬 나라로 대한민국, 바로 우리나라를 꼽았습니다.

이 소식은 문상혁 기자입니다.

[기자]

< 독일 1:2 일본|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

독일 귄도안의 이 슛은 골대가 막았다지만 이후 쏟아진 공격은 일본 골키퍼의 몫이었습니다.

골이다 싶었지만 다리로 지우고 감아서 오는 슛은 손으로 쳐냅니다.

약 20초간 쉴 틈 없이 몰아친 독일의 네 차례 공격은 일본 수문장, 곤다 슈이치에게 모두 막혔습니다.

[곤다 슈이치/일본 축구대표팀 : 선수 개인의 힘은 약할 수도 있어요. 다만 모두가 힘을 합쳐 열심히 하면 승리할 수 있습니다. 행복합니다.]

그라운드 끝에서 나온 선방쇼에 힘입은 일본은 짧은 패스를 엮어 동점골을 넣고 긴 패스 한 방을 살려 역전까지 했습니다.

[우스만 뎀벨레/프랑스 축구대표팀 : {월드컵에서 많은 이변이 일어나요. 아르헨티나가 졌고 독일도 일본에 패했어요.} 네? 와우!]

미국 매체 'CBS'는 축구 변방이던 아시아 축구의 잇단 반란을 전하며 세 번째 이변을 일으킬 나라로 우리를 꼽았습니다.

환호의 순간이 지난 뒤 일본 대표팀 주장 요시다는 "사우디가 이기는 걸 보고 힘을 냈다"고 돌아봤고 황희찬과 오스트리아에서 함께 뛴 미나미노는 "한국도 특별한 일을 해낼 수 있다"고 응원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신재훈)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기자사진
문상혁기자 더보기
실수, 잘못, 죄. 저마다의 이름이 있는 건 하나로 취급하지 말아달라는 겁니다.

경고·부상에 '선수 보호' 가능성도…포르투갈 '빈틈' 있다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이수영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48-6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