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닐봉투 없나요?"…일회용품 규제 첫날 곳곳 혼선

[앵커]

오늘(24일)부터 편의점이나 카페, 음식점에서 비닐봉투 같은 일회용품을 쓸 수 없습니다. 하지만 1년 동안은 유예 기간이기도 하고 이런저런 예외 조항까지 있어서 곳곳에서 혼선이 빚어졌습니다.

박상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오늘부터 일회용 봉투는 주지 않는다고 써 있습니다.

[편의점 관계자 : {봉투에 담아주세요.} 종이봉투도 괜찮으세요? {비닐은 없나요?} 이제 비닐은 안 나와요. 종량제 아니면 종이밖에 없어요.]

하지만 일부 음식점에선 여전히 종이컵을 쓰고 있습니다.

카페도 마찬가집니다.

모두 규제 대상인데, 최대 300만원의 과태료를 내야합니다.

이렇게 매장마다 상황이 다른 건 1년의 유예기간 때문입니다.

[이호준/편의점 점주 : 왜 여기는 비닐쇼핑백으로 하는데, 여기는 비싸게 종이쇼핑백 파냐. 같은 상권 안에서도 이런 문제가 생길 수가 있는 거죠.]

계도 기간이 도리어 혼선을 부추긴다는 겁니다.

여기에 예외조항도 많습니다.

정수기 옆에서 볼 수 있는 작은 종이컵은 쓸 수 있습니다.

매장에서 다회용 컵이 부족하거나 손님이 요구해도 일회용컵을 쓸 수 있게 했습니다.

환경부는 상황이 각각 다를 수 있기 때문에 현장 반응을 보면서 추가 대책을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VJ : 정보성 / 영상그래픽 김지혜)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기자사진
박상욱기자 더보기
우리가 사는 세상에는 모두가 궁금해하는 문제도 있고, 또, 심각하고 중대하지만 알려지지 않은 문제도 있습니다. 이러한 것들이 과연 무엇일지 언제나 지치지 않고 끝까지 찾아내는 기자가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언제나 현장에서 살아있는 뉴스를 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날씨] 전국에 한파 특보…2일 일부 지역 눈 내려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이수영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48-6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