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재명 계좌' 쫓는 검찰…'대장동 자금 연관성' 파악 중

[앵커]

대장동 관련 소식입니다. 대장동 비리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개인 계좌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최근 발부받았습니다. 대장동 수사가 본격적으로 이재명 대표를 향하고 있습니다.

박병현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민주당 이재명 대표 개인계좌를 추적하기 위해 최근 법원으로부터 영장을 발부받았습니다.

대장동 사업자가 정진상 실장과 김용 부원장에게 건넸다는 돈이 이 대표에게 넘어갔는지 파악하기 위해서입니다.

이 대표의 최측근들을 수사하던 검찰이 이제 이 대표의 관련성을 직접 확인하기로 한 겁니다.

어제(23일)는 경기도청 비서실 직원이던 A씨를 조사했습니다.

A씨는 이 대표 배우자인 김혜경씨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을 제기한 인물입니다.

A씨는 '지난해 6월, 도청 5급 공무원인 배모씨가 이 대표 집에서 현금이 든 종이 가방을 들고 나오는 것을 봤다'고 검찰에 진술했습니다.

또 "배씨가 이 대표 이름의 통장에 입금하면서 '1억원에서 2억원쯤 된다'고 말했다"는 진술을 한 걸로도 알려졌습니다.

A씨는 같은달 이 대표의 계좌로 1억 5천만원이 입금된 내역서의 사진도 가지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이 대표는 지난해 6월, 대선 경선을 위한 선거기탁금, 사무실 임대 비용 등 2억 7천만 원을 처리하기 위해 현금을 입금했다"며 "검찰의 의혹 제기는 명예를 훼손하기 위한 악의적 주장에 불과하다"고 반박했습니다.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기자사진
박병현기자 더보기
보통사람 눈높이로 세상을 바라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한동훈 법무장관, 아파트 무단 침입한 '더탐사' 고소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이수영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48-6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