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차도 돈도 못 준다"…내 돈으로 '남의 차' 뽑은 벤츠 딜러사

[앵커]

차를 사기로 하고 회사 계좌에 돈까지 보냈는데, 차도 안 보내고 돈도 돌려주지 않는 곳이 있습니다. 딜러사 얘기는 영업사원이 그 돈으로 다른 차를 뽑고서는 잠적해 버렸다는 건데, 이 차는 3억 원이 넘는 벤츠의 최고급 모델입니다. 벤츠도, 딜러사도 모른다고만 하고 있습니다.

김도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전북지역 벤츠 공식 딜러사인 진모터스의 전주 전시장입니다.

경기도에 사는 고모씨는 경기도 영업사원 장모씨의 권유로 이곳과 계약하고 찻값 3억원을 보냈습니다.

[고모 씨/벤츠 구매 피해자 : 수도권보다는 지방이 더 차가 빨리 출고될 수 있다고 해서 계약금을 입금했습니다.]

하지만 차량 출고예정일이던 지난 8일, 차는 나오지 않았고, 전북 딜러사인 진모터스는 돈도 돌려줄 상황이 못 된다고 답했습니다.

[고모 씨/벤츠 구매 피해자 : 제가 준 돈을 왜 다른데 썼냐 물어봤더니, (경기도) 딜러사 영업사원이 시키는 대로 다른 데 환불해주고 다른데 차를 뽑아줬다고]

진모터스는 그러면서 자신들도 사기를 당한 거라며, 경기도 영업사원 장모씨에게 돈을 돌려받아야 줄 수 있다고 했습니다.

[벤츠 공식딜러사 진모터스 영업팀장 : {몇 년이 돼도 그냥 저는 기다려야 되네요. 진모터스에서 해결할 때까지?} 일단은 거기까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소비자로선 믿고 공식딜러사 계좌까지 확인해 돈을 보냈는데 이런 일이 벌어진 건 딜러사로 지정한 벤츠코리아의 책임이 크단 지적입니다.

벤츠에선 2018년과 지난해엔 영업사원이 고객 돈을 들고 잠적한 일도 있었습니다.

[김필수/대림대 미래자동차학부 교수 : 본사 차원에서 개인에 대한 보상이나 이런 부분을 철저히 하지 않는다면 상당히 브랜드 이미지에 추락이 예상된다고 볼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가 나서서 벤츠 코리아와 딜러사 11곳의 시스템을 점검해봐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옵니다.

(영상디자인 : 조영익·김충현)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기자사진
김도훈기자 더보기
시청자들이 무릎을 '탁' 치거나 눈물을 '왈칵' 쏟을 수 있는 '공감백배' 뉴스 제작을 지향합니다. 시민들의 분노와 슬픔, 사람냄새도 담아내는 기자이고 싶습니다.

반도체 수출액 '반토막'…한국 경제 '악순환 늪' 빠졌다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이수영, 전진배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48-6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