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폼페이오 "김정은, 자기 보호하려면 주한미군 필요하다 말해"

입력 2023-01-25 11:44 수정 2023-01-25 11:47

마이크 폼페이오 전 국무장관이 최근 발간한 회고록에서 첫 방북길에 올랐던 2018년 3월 30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중국 공산당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하려면 주한 미군이 필요하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또 김 위원장은 "미군이 철수할 경우 중국은 한반도를 티베트나 신장처럼 다룰 거"라고 말했다고도 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45분마다 담배를 피우러 나갔고, 2019년 6월, 남북미 정상회담 조율 과정에서는 문재인 전 대통령 없이 트럼프만 만나고 싶어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화면출처 : 마이크 폼페이오 홈페이지)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기자사진
이새누리기자 더보기
나비의 날갯짓이 폭풍우를 가져오는 나비효과처럼, 작은 기사가 세상에 큰 변화를 이끌어낼 수 있도록 노력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중국, 일본만 '비자 보복' 해제…한국은 제한 유지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이수영, 전진배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48-6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