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비지 "서로 굉장히 달라…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는 편"

비비지비비지
비비지(은하·신비·엄지)가 색다른 매력을 선보였다.

비비지는 최근 매거진 싱글즈와 2월호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이번 화보에서 비비지는 8년 차 아이돌로서의 성숙함을 물씬 풍기는 모습으로 돌아왔다. 확 달라진 분위기를 자아내는 멤버들의 비주얼이 이목을 사로잡는다.

비비지는 이후 진행된 인터뷰를 통해 31일 발매되는 세 번째 미니앨범 '베리어스(VarioUS)'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지난해 7월 '서머 바이브(Summer Vibe)' 발매 이후 약 6개월 만에 돌아오는 비비지는 기존의 모습과 확연히 다른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신비는 "한 가지의 정형화된 이미지가 아닌 다양한 색깔을 담은 것을 강조한 타이틀"이라고 밝혔다. 엄지는 "굉장히 확고하고 쉽게 꺾이지 않는 느낌"이라고 귀띔했다. 은하는 "이전보다 조금 더 성장했다. 우리가 할 수 있는 음악으로 채워진 앨범이다. 비비지가 차곡차곡 쌓아온 짙은 색채를 느낄 수 있다"며 이번 앨범을 향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비비지는 과거부터 완벽한 조합을 자랑했다. 이에 신비는 "서로 강요하지 않고 있는 그대로 받아들여서 케미스트리가 좋은 것이 아닐까 싶다"고 이야기했다. 엄지는 "사실 서로 굉장히 다르다. 그렇기에 각자 모자라거나 심심한 면면을 서로 채워주고 있다는 안도감이 든다"고 말했다. 은하는 "셋이 한 팀이어서 좋다는 생각을 항상 하게 된다. 특히 신비와 엄지는 동생이지만 함께 있으면 어떤 일을 하든 의지가 된다"고 멤버에 대한 애정을 전했다.

박상후 엔터뉴스팀 기자 park.sanghoo@jtbc.co.kr(콘텐트비즈니스본부)

싱글즈 제공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기자사진
박상후기자 더보기
JTBC 콘텐트비즈니스본부 엔터뉴스팀 박상후 기자입니다.

케이윌, 멜론 빌리언스 브론즈 클럽 등재… 누적 스트리밍 19억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이수영, 전진배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48-6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