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눈썹까지 꽁꽁"…연휴 뒤 출근길 몰아친 '최강 한파'

입력 2023-01-25 20:14 수정 2023-01-25 21:20
[앵커]

설 연휴가 끝난 첫 출근길에 올겨울 들어 가장 추운 한파가 몰아쳤습니다. 영하 20도 안팎의 체감 온도에, 시민들과 시장 상인들의 몸도 마음도 얼어붙었습니다.

오늘(25일) 아침 모습을, 이해선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두꺼운 옷과 눌러쓴 모자도 찬 바람을 막기엔 부족합니다.

[김성국/경기 고양시 대화동 : 지금 속눈썹이 언 것 같아서 눈도 무겁고, 출근하기가 정말 싫은 기분입니다.]

열차를 기다리는 동안에도 하얀 입김이 마스크를 뚫고 끊임없이 나옵니다.

[백윤서/경기 파주시 동패동 : 저 나오기 20분 전에 늦잠 자서 머리 감았는데 나오자마자 이렇게 얼었습니다. 너무 추워요.]

이른 새벽 시장에 나와 난로 하나를 두고 장사 준비를 하는 상인들의 걱정도 큽니다.

[윤승호/남대문시장 상인 : 3시에 나왔죠, 새벽에. 생물은 갖다 놓으면 냉동돼 상품 가치가 떨어져서 진열할 수가 없어요.]

[이모 씨/남대문시장 상인 : (야채가) 부러지지 막 얼어가지고. 바시락거릴 정도로. 내놓을 수가 없으니까 아예 그냥 안 팔고 들어가려고.]

밤사이 하수구가 꽁꽁 얼어붙은 곳도 있습니다.

[호수로 (얼음을) 빼내야 돼. 생각을 해봐. {전선이 있어서 위험하다니까.}]

한국을 찾은 외국 관광객들도 추위가 낯섭니다.

[크리스티 네이네스/남아프리카공화국 요하네스버그 : 영하 18도는 한 번도 겪어본 적이 없어서 새로운 경험인 것 같아요.]

[에이미 샌즈/영국 런던 : 지금 바지 2개랑 레깅스, 그리고 옷 여러 겹을 입었어요. {위에 옷은 몇 겹 입으신 거예요?} 아마 3, 4벌이요.]

추위는 내일 조금 누그러지겠지만, 중부 지방엔 많은 눈이 예상됩니다.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이수영, 전진배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48-6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