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칠곡 할매들 '마지막 수업'…90년 만에 빛나는 졸업장

입력 2023-01-25 20:49 수정 2023-01-25 21:37
[앵커]

컴퓨터 글꼴로, 또 대통령 연하장에서도 볼 수 있는 글씨체의 주인공은 늦깎이 공부로 한글을 익힌 경북 칠곡 할머니들입니다. 건강이 좋지 않아서 수업을 더 못 듣고 있었는데, 오늘(25일) 할머니들을 위한 마지막 수업이 열렸습니다.

윤두열 기자입니다.

[기자]

수업에서 모르는 걸 자꾸 묻자,

[김영분 : 이렇게 물을 줄 알았으면 집에서 좀 묻고 배워서 올 걸…]

그래도 받아쓰기만큼은 자신 있습니다.

[호국, 선비…김영분, 100점]

처음엔 이름 쓰는 게 목표였습니다.

[권안자 : 내 이름 석 자라도 쓸 수 있으니 너무 좋아요.]

그러다 마음에 담아둔 이야기를 시로 써 내려갔습니다.

[80이 넘어도 어무이가 좋다. 어무이가 보고 싶다]

2천 장 넘게 써내려간 한 자 한 자는 글씨체로 남았습니다.

이젠 고향에 붙은 현수막에도, 컴퓨터 문서용 글꼴에서도, 대통령 연하장에서도 볼 수 있는 글씨가 됐습니다.

그렇게 공부를 계속할 줄 알았지만 처음엔 코로나가, 이젠 건강이 발목을 잡았습니다.

자려고 누워도 칠판이 아른거린다는 할머니들의 말에 오늘 마지막 수업을 열었습니다.

빛나는 졸업장을 받기까지 꼬박 90년이 걸렸습니다.

[김영분 : "더 배우겠다 싶었는데 마지막 수업이라서 좀 그러네요. 쓸쓸하니 좀 안 됐습니다.]

하지만 할머니들에게 마지막 수업은 끝이 아닌 시작입니다.

[김영분 : 영어를 좀 배웠으면 싶어요. 글이라고 하는 것은 배울수록 또 배워지더라고요.]

(영상그래픽 : 박경민)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기자사진
윤두열기자 더보기
"JTBC 윤두열 기자입니다. 좋은 사람이 되겠습니다."

대구 섬유공장서 큰 불…인근 공장 1곳도 피해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이수영, 전진배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48-6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