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역사 새로 쓴 '스키 여제' 시프린…전설 넘어 '83번째' 우승

입력 2023-01-25 21:00 수정 2023-01-25 21:40
미국 스키 여제 시프린이 린지 본의 기록을 넘었습니다.

83번째 우승을 거두며, 여자부 최다 기록을 갈아치웠습니다.

넘어지고, 또 넘어졌던 베이징 올림픽의 아픈 기억도 깨끗이 씻어냈습니다.

[미케일라 시프린/ 미국 스키 국가대표 : 스키를 타는 건 참 멋집니다. 무슨 말을 할지 알려면 좀 시간이 걸릴 거 같아요.]

(화면출처 : FIS)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기자사진
이수진기자 더보기
평범한 제가, 평범한 사람들을 대변할 수 있도록 새로운 세계에 눈 뜨는 것을 두려워 않겠습니다.

토트넘, 페드로 포로 영입…손흥민과의 케미 기대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이수영, 전진배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48-6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