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재 판정 땐 "지원하겠다"더니…"보상 없다" 말 바꾼 쿠팡

[앵커]

3년 전, 쿠팡 물류센터에서 장덕준 씨가 숨진 뒤 과로로 인한 산재 판정을 받았을 때 쿠팡은 유족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언론의 관심이 컸을 때 뿐, 실제 지원은 아무것도 없었고 회사는 유족에게 아예 대화를 끝내자고도 했습니다. 장덕준 씨 유족은 손해배상 소송을 청구하기로 했습니다.

유요한 기자입니다.

[기자]

스물 일곱살 아들을 심장마비로 잃은 엄마는 아들이 다니던 회사 앞에 다시 섰습니다.

[박미숙/고 장덕준 씨 어머니 : 그동안 변한 건 아무것도 없고, 몸과 마음은 피폐해져 갔습니다.]

3년전 가을, 대구칠곡물류센터에서 일하던 아들은 야근을 마치고 돌아와 씻다가 심장마비로 숨졌습니다.

근로복지공단 조사 결과 석 달 동안 일주일 평균 58시간 넘게 일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사망 넉 달 뒤 산재를 인정받자 쿠팡은 유족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는 취지의 입장을 냈습니다.

하지만 유족은 "실제 이뤄진 조치가 없었고 지난해 말엔 회사에서 대화를 끝내자는 통보까지 받았다"고 말합니다.

[박미숙/고 장덕준 씨 어머니 : '유가족이랑 더 이상 할 이야기가 없다. 그리고 피해 보상을 할 생각도 없다'고.]

결국 쿠팡을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에 나섰습니다.

노동자의 안전을 지켜야하는 법적인 의무를 다하지 않았다며 과로사에 대한 책임을 묻기로 한 겁니다.

[박미숙/고 장덕준 씨 어머니 : 계란으로 바위를 깨는 각오로 마지막 몸부림이라도 쳐보려고 합니다. 내 아들 덕준이를 위해서.]

쿠팡 측은 "정치적 목적을 가진 노조가 유족을 앞세워 허위 주장을 하고 있다"며 "물류업계에서 가장 안전한 근무환경을 제공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이수영, 전진배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38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기사배열기본원칙책임자 : 남궁욱 | 기사배열기본원칙
    청소년보호책임자 : 방지현 | 청소년보호정책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AI 학습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