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두 달 누워있으면 2500만원 드립니다…유럽우주국, 인공중력 연구

유럽우주국(ESA)이 우주의 미세 중력 환경에서 신체가 겪는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12명을 두 달 동안 침대에 누워 있도록 했다. 〈사진=유럽우주국〉

유럽우주국(ESA)이 우주의 미세 중력 환경에서 신체가 겪는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12명을 두 달 동안 침대에 누워 있도록 했다. 〈사진=유럽우주국〉


'두 달 동안 침대에 누워있으면 2500만원을 받을 수 있다.'

우리나라 얘기는 아닙니다. 유럽우주국(ESA)의 인공 중력 연구에 참여하면 이런 보상을 받을 수 있어 화제입니다.

현지시간 23일 ESA는 "우주에서 인체가 경험하는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인공 중력을 이용한 침상 안정과 사이클링 운동' 연구를 진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연구에 참여한 12명은 60일 동안 머리 쪽이 수평보다 6도 아래로 기울어진 침대에 누워 생활합니다.

이들은 침대에 누운 채 자전거를 타거나 식사나 샤워, 화장실에 갈 때 항상 한쪽 어깨를 침대 메트리스에 댄 자세를 유지해야 합니다. 그 대가로 1만8000유로(한화 2564만원)를 받습니다.

ESA는 우주의 미세 중력 상태에서 인체가 겪는 변화에 대응하는 방법을 알아보기 위해 이번 연구를 진행했습니다.

사람이 계속 누워 있으면 혈액이 머리로 흐르고 근육과 뼈가 약해집니다. 이는 우주의 미세 중력 환경에서 우주비행사들이 실제로 겪는 일입니다.

우주비행사들이 우주에서 겪는 신체 변화는 지구에서 노약자나 병상에 누워 있는 환자들의 근육과 뼈가 약해지는 것과 비슷합니다.

ESA는 "이번 실험과 같은 우주 연구 결과는 노인과 근골격계 질환, 골다공증 환자를 위해 더 나은 치료법을 개발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밝혔습니다.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기자사진
허경진기자 더보기
공정하고 균형있는 보도를 통해 기자의 사명을 다하겠습니다.

중국 군함, 대만해협서 미 구축함에 근접 항행…"충돌 예방법 위반"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이수영, 전진배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48-6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기사배열기본원칙책임자 : 김준술 | 기사배열기본원칙
    청소년보호책임자 : 방지현 | 청소년보호정책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