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9년 만에 '포수 홈런왕' 탄생?…박동원의 '신바람 야구'

[앵커]

우리 야구에 19년 만에 '포수 홈런왕'이 나올까요? 안정적인 수비는 물론 팀의 해결사 역할까지 톡톡히 해내면서, LG의 '신바람 야구'를 이끄는 박동원 선수 얘기입니다.

오선민 기자입니다.

[기자]

[LG 8:3 SSG|인천 문학구장 (어제)]

1회 첫 타석부터 석점 홈런을 쏘아올린 박동원.

8회초엔 낮은 슬라이더를 공략해 또 한번 커다란 홈런을 만들었습니다.

이번 달에만 벌써 두 번째 멀티홈런입니다.

시즌 초반이긴 하지만 홈런 12개, 2위에 3개 앞선 1위를 달리면서 팬들 기대도 높아졌습니다.

[박동원/LG : 솔직히 잘 모르겠습니다. 저도 가끔 제 자신이 좀 궁금할 때도 있는 것 같아서요.]

사실 박동원은 한때 상대 포수를 가격하거나 방망이를 손에서 놓아버리는 위험한 스윙으로 논란을 부르기도 했는데, 

[이대호/롯데 (2020년) : (방망이 때문에) 사람 죽는다!]

힘이 좋지만, 정교함이 떨어진다는 분석 아래 올해…타격폼은 좀 더 간결해졌습니다.

[염경엽/LG 감독 : 항상 칠 때도 골반으로 받아서 골반으로 친다고 생각을 해. {네.}]

또 두 차례나 포수 홈런왕에 올랐던 박경완 LG 배터리코치도 큰 힘이 됐습니다.

공을 띄우는 타격을 배우면서 담장을 넘기는 타구가 늘었습니다.

다만 포수에겐 가장 힘든 시기인 여름이 다가오는 만큼, 무더운 계절에도 지금 추세를 이어가는게 숙제입니다.

(화면출처 : 유튜브 'LGTWINSTV')
(영상그래픽 : 김영진 / 인턴기자 : 김지원)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이수영, 전진배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48-6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기사배열기본원칙책임자 : 김준술 | 기사배열기본원칙
    청소년보호책임자 : 방지현 | 청소년보호정책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