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도적' 서현 "독립운동가 역할, 책임감 무거웠다"

넷플릭스 시리즈 '도적: 칼의 소리'의 배우 서현이 무거운 책임감을 안고 독립운동가 캐릭터를 연기했다고 밝혔다.
서현은 19일 오전 서울 중구 동호로 앰배서더 서울 풀만 호텔에서 열린 '도적: 칼의 소리' 제작발표회에서 "희신 캐릭터의 정서를 표현하는 것에 있어서, 책임감이 남다르게 무거웠다. 촬영 직전까지도 감정선을 잘 잡아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단순한 슬픔보다도, 이 시대의 아픔과 비통함을 내면에 차곡차곡 쌓아가려고 했다"면서 캐릭터 해석 방향을 설명했다.
또한, 서현은 "독단적으로 행동하는 캐릭터여서, 도적단과 많이 붙지 않고 여러 고리가 있다. 다양한 캐릭터들과 접하게 돼 다양한 연기를 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오는 22일 공개되는 '도적: 칼의 소리'는 1920년 중국의 땅, 일본의 돈, 조선의 사람이 모여든 무법천지의 땅 간도에서 소중한 사람들과 삶의 터전을 지키기 위해 하나된 이들이 벌이는 액션 활극이다.
드라마 '38 사기동대' '나쁜 녀석들 : 악의 도시' '블랙독' 등을 연출한 황준혁 감독과 '비밀의 숲 2' '홈타운' 등을 연출한 박현석 감독, '뱀파이어 검사' '38 사기동대' '나쁜 녀석들 : 악의 도시' 등의 각본을 맡은 한정훈 작가가 협업한 작품이다.
김남길은 도적단의 두목 이윤 역을 맡았고, 서현은 조선 총독부 철도국 과장으로 위장한 독립운동가 남희신을 연기했다. 유재명은 의병장 출신으로 조선인 마을과 도적단의 정신적 지주이자 흑각궁과 환도를 다루는 최충수로, 이현욱은 이윤이 모시던 도련님이자 최연소 일본군 소좌 이광일로, 이호정은 돈을 받고 사람을 죽이는 무자비한 총잡이 언년이로 분했다. 김도윤, 이재균, 차엽 그리고 차청화는 간도를 주름잡는 도적단과 명정촌의 사업가로서 유쾌한 티키타카를 선보인다.

김현우 엔터뉴스팀 기자 kim.hyunwoo3@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기자사진
김현우기자 더보기
JTBC 콘텐트비즈니스본부 엔터뉴스팀 김현우 기자입니다.

'무빙' 청룡시리즈어워즈 대상…3관왕 쾌거(종합)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이수영, 전진배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38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기사배열기본원칙책임자 : 남궁욱 | 기사배열기본원칙
    청소년보호책임자 : 방지현 | 청소년보호정책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AI 학습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