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크라 무단 입국 이근에 '관종은 엄벌' 악플 단 40대 주부 벌금형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에 무단 입국했던 이근 전 대위 관련 기사에 악성 댓글을 단 주부가 벌금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울산지법은 모욕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40대 주부 A 씨에게 벌금 30만원을 선고했습니다. A 씨는 지난 2022년 5월 포털사이트에 올라간 이 전 대위 관련 기사에 '쑈질이 끝났으니 이제 들어온 거네', '관종은 엄벌에 처해야 함' 등 악플을 단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기사는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로 무단 입국했던 이근 전 대위가 다쳐 한국에서 치료받은 뒤 다시 우크라이나로 복귀를 희망한다는 내용이었습니다.

재판부는 “피해자에게 용서받지 못했다”고 선고 이유를 밝혔습니다. 다만 “사회적, 공적 관심과 비판의 대상이 된 사건과 관련한 인터넷 기사를 읽고 우발적으로 댓글을 작성한 점은 참작했다”고 설명했습니다.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기자사진
배승주기자 더보기
촘촘하게 취재하겠습니다. 기사 쓰는데 그치지 않겠습니다.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데 힘을 보태겠습니다. 부산·울산·경남지역을 기반으로 각종 사건·사고를 다루고 있습니다. 아동학대, 학교폭력, 사설구급차 문제에 대해선 더 집중하고 있습니다.

고문 같았던 휴식 시간…후임 섬유유연제 먹인 해병 '벌금형'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이수영, 전진배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38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기사배열기본원칙책임자 : 남궁욱 | 기사배열기본원칙
    청소년보호책임자 : 방지현 | 청소년보호정책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