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울증 얻은 스무 살 일병…'구조 골든타임' 왜 놓쳤나

입력 2024-02-12 16:39 수정 2024-02-12 17:06
지난해 6월 입대 전에는 정신과적 문제가 없던 원 모 일병. 9월 자대 배치 이후 우울증 증세를 보였습니다. 부모와 연락할 때마다 '말투 탓에 혼났다'며 의기소침한 모습을 보였고, '나 때문에 다들 피해를 본다' '우울증 약을 먹기 시작했다'고 말했습니다.

멀리서 걱정만 하던 부모는 11월 1일 부대에 면담을 갑니다. 원 일병의 상태를 듣고 '휴가를 내달라'고 했지만 거절 당했습니다. 대신 3일 원 일병은 병역심사대에 보내졌고, 20일 자대에 복귀했습니다. 그런데 그 하루 만인 21일 부모는 '통제가 되지 않으니 병원을 구해 데려가라'는 부대의 연락을 받았습니다. 원 일병은 22일 민간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았지만, 12월 7일과 14일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습니다. 그 결과 뇌손상을 입어 두 달 넘게 의식을 못 찾고 연명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원 일병의 의무 기록에는 이미 군에서 구체적으로 자살의 방법을 고민하고 실행하기도 했다는 상담 내용이 남아 있습니다. 부모는 이런 사실을 군이 파악했는지, 더 빨리 치료를 시작할 방법은 없었는지 알고 싶다고 했습니다. 정보공개 청구를 하고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서도 냈습니다. 육군은 취재진에 '부대 내에서 문제가 될만한 일은 없었다'면서도 '사고 원인을 밝히기 위해 수사 중'이라고 했습니다.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기자사진
박현주기자 더보기
JTBC 박현주입니다. 현장에서 함께 하겠습니다.

막바지 들어선 이화영 '대북송금' 재판…이재명 수사는 언제?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이수영, 전진배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38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기사배열기본원칙책임자 : 남궁욱 | 기사배열기본원칙
    청소년보호책임자 : 방지현 | 청소년보호정책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