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먹찌빠' 박나래·신기루 설연휴 빛낸 예능감

'먹찌빠' 박나래 신기루

'먹찌빠' 박나래 신기루

개그우먼 박나래와 신기루가 센스 넘치는 예능감으로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안겼다.


박나래와 신기루는 지난 11일 방송된 SBS '덩치 서바이벌-먹찌빠'(이하 '먹찌빠')에서 몸 사리지 않는 열정과 재치 넘치는 입담으로 안방극장에 재미를 선사했다.

초심 특집으로 진행된 이날 '먹찌빠'는 가수 김종국이 스페셜 게스트로 함께 했다. 박나래는 김종국을 보자마자 "저승사자가 왔어", "캅사이신 오빠"라고 말하며 근육 덩치 김종국의 등장에 두려워했다.

쫄쫄이 옷을 먼저 입어야 이기는 덩치 쫄쫄이 게임에서 박나래와 신기루의 활약은 빛났다. 박나래는 작은 덩치로 쫄쫄이에 신기루의 왼쪽 다리를 욱여넣으며 불살랐다. 이내 신기루는 쫄쫄이를 다 입었지만 마지막으로 지퍼 잠그기가 난관이었다. 신기루는 지퍼를 이로 물어 버티면서까지 미션 성공에 대한 열정을 보였다.

결국 신기루에게 쫄쫄이를 입힌 후 체력이 방전된 박나래는 바닥에 쓰러졌다. 곧이어 헛구역질하는 박나래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웃음 버튼을 강타했다. 진짜 닭가슴살이 들어간 셰이크를 찾는 미션이 이어졌다. 신기루는 건강한 재료들만 들어가 맛이 없는 셰이크를 맛있게 비웠다. 신기루는 "입에 맞는다. 카놀라유에 전처럼 부쳐먹고 싶다"라고 말하며 진정한 먹방 요정임을 인증했다.

미션에 실패해서 치킨 세트를 먹지 못한 박나래와 신기루가 김종국과 나선욱의 먹방에 진지하게 몰입하는 모습은 웃픔 그 자체였다. 이들은 "제발 양념, 빨간 거!", "나 머리 아프려고 해"라면서 배고픔을 표했다. 깐죽대며 음식을 먹는 나선욱에게 박나래가 "저 간사한 돼지"라고 말한 장면은 덩치 멤버들의 공감을 샀다. 식사를 하지 못하는 와중에도 박나래와 신기루는 적재적소에 알맞은 리액션으로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황소영 엔터뉴스팀 기자 hwang.soyoung@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기자사진
황소영기자 더보기
JTBC 콘텐트비즈니스본부 엔터뉴스팀 방송 담당 황소영 기자입니다.

싸이커스 한국적 멋 녹여낸 '트리키' 콘셉트 포스터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이수영, 전진배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38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기사배열기본원칙책임자 : 남궁욱 | 기사배열기본원칙
    청소년보호책임자 : 방지현 | 청소년보호정책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