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수익 보장" 투자리딩방 자금 세탁 일당 35명 무더기 검거

강원경찰청 전경

강원경찰청 전경

강원경찰청 형사기동대는 3일, 투자리딩방 사기 조직의 범죄수익을 세탁한 일당 35명을 붙잡았다고 밝혔습니다. 이들 가운데 국내 자금세탁 총책과 환전책 등 가담 정도가 무거운 4명은 구속했습니다.

이들은 지난 2021년쯤부터 범행을 벌였습니다. 해외에 거점을 둔 총책이 가짜 투자사이트를 만들고, 국내 휴대전화 가입자들에게 무작위로 문자를 보냈습니다. 투자전문가를 가장해 "고수익을 낼 수 있다"는 내용이었습니다.

피해자들은 소셜미디어 오픈 채팅방이나 유튜브 주식 방송을 보고 정말 고수익을 낼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를 품었습니다. 여기에 속아 투자금 명목으로 돈을 보내면, 피의자들은 여러 대포통장으로 분산 이체했습니다. 그리고 그 즉시 현금으로 뽑아 해외 총책에게 전달했습니다. 피해자 12명이 7억 원 넘는 피해를 봤습니다.
투자리딩방 자금세탁 조직도〈사진=강원경찰청 제공〉

투자리딩방 자금세탁 조직도〈사진=강원경찰청 제공〉


피의자들은 대부분 20~30대 젊은이들이었습니다. 서로 아는 사이로, 일부는 조폭 생활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들은 경찰 추적을 피하기 위해 철저하게 텔레그램과 대포폰으로만 연락했습니다. 또 범행에 쓰인 계좌의 명의자들을 사전에 교육하기도 했습니다. 경찰에 적발되면 "텔레그램을 통해 알게 된 사람이 대출을 알선해준다고 해 계좌를 넘겼을 뿐 누군지는 모른다"고 대응하라고 일러둔 겁니다.

남을 속여 쉽게 얻은 돈을 두고 조직원 사이에 갈등을 빚기도 했습니다. 대포통장에 입금된 2억여 원을 한 조직원이 중간에서 몰래 가로챈 겁니다. 그러자 범죄조직은 이 조직원을 감금하고 폭행한 뒤 돈을 빼앗았습니다.

이 밖에 중고차 작업 대출 사기를 벌이고, 유흥업소에 조직원 채용을 강요하기도 했습니다. 한 마디로 돈이 되는 일이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범행했습니다. 이렇게 벌어들인 범죄수익금은 고급 외제 차 임대료와 유흥비로 대부분 탕진했습니다.

경찰은 첩보를 바탕으로 수사에 들어가 2년 넘게 추적을 이어왔습니다. 이번에 자금세탁 범행에 가담한 국내 주요 피의자들은 모두 붙잡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아직 잡지 못한 투자 리딩 방 총책이 해외에 남았습니다. 경찰은 총책의 여권을 무효화 조치하고 인터폴에 수배해 계속 뒤를 쫓고 있습니다.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기자사진
조승현기자 더보기
강원 주재 조승현 기자입니다. '착한' 기자가 되겠습니다.

결혼 약속한 여자친구에 '191회' 흉기 휘둘러…2심 법원 '엄벌'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이수영, 전진배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38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기사배열기본원칙책임자 : 남궁욱 | 기사배열기본원칙
    청소년보호책임자 : 방지현 | 청소년보호정책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AI 학습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