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지막 교복" 예고한 변우석·김혜윤 '선재 업고 튀어'[종합]

'선재 업고 튀어' 변우석(오른쪽)과 김혜윤(왼쪽), tvN 제공

'선재 업고 튀어' 변우석(오른쪽)과 김혜윤(왼쪽), tvN 제공

배우 변우석, 김혜윤이 다시금 교복을 입는다. 2008년과 현재를 오가는 연기로 시대를 넘나드는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3일 오후 tvN 새 월화극 '선재 업고 튀어'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변우석, 김혜윤, 송건희, 이승협, 윤종호 감독이 참석했다.

'선재 업고 튀어'는 '만약 당신의 최애를 구할 수 있는 기회가 온다면?' 삶의 의지를 놓아버린 순간 자신을 살게 해 줬던 유명 아티스트 류선재의 죽음으로 절망했던 열성팬 임솔이 최애를 살리기 위해 시간을 거슬러 2008년으로 돌아가는 타임슬립 구원 로맨스다.

윤종호 감독은 "원작 웹소설 '내일의 으뜸' 자체가 너무 좋아서 재밌게 봤다. 그런데 '선재 업고 튀어'는 '내일의 으뜸'이 생각나지 않을 정도로 이시은 작가만의 코미디와 로맨스, 촘촘하게 담긴 스토리 라인이 좋다. 선재를 구하기 위해 과거로 가는 서사의 경우 원작 라인을 따라갔지만 그 외엔 스릴 넘치게 집필해 줘서 차별점이 뚜렷할 것이다. 후반부로 갈수록 판타지 로맨스지만 미스터리까지 겸비하고 있는 작품"이라고 소개했다.

작품의 과거 배경은 2008년으로 설정되어 있다. 그 이유에 대해 묻자 윤종호 감독은 "그때가 마지막 폴더폰, DVD, 싸이월드 세대더라. 영상미로 차이점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리고 2008년에 전 국민이 들썩였던 베이징 올림픽이 있지 않나. 박태환, 야구, 장미란 선수 등이 금메달을 땄다. 유명 스포츠 선수가 많았다. 그 시대를 추억할 만한 과거였으면 했다"라고 답했다.
'선재 업고 튀어' 변우석, tvN 제공

'선재 업고 튀어' 변우석, tvN 제공


변우석은 극 중 비주얼, 실력, 매력까지 모든 게 완벽한 대한민국 최정상 톱스타이자 임솔이 살려야 할 류선재 역을, 김혜윤은 자신이 애정하는 류선재를 살리기 위해 과거로 간 팬 임솔 역을 맡았다.

이와 관련 변우석은 "극 중 선재와 나이가 같다. 나에게서 2008년을 찾았다. 작가님의 대본을 읽으며 내가 잊고 있던 순간들의 장면이 떠오르더라. '그때 그랬지' 여러 추억에 잠겼고, 장면, 모습 등에 대한 상상이 너무 잘 됐다. 기회가 된다면 선재가 되어 그 장면에 들어가고 싶었는데 운이 좋게 여기까지 온 것 같다. 정말 감사하다"라고 인사했다.

실제로는 30대 나이지만 10대 설정인 부분도 소화하기 위해 다시금 교복을 입는다. 이에 대해 변우석은 "내게 한 번 더 기회를 줄까 싶었는데 기회를 주셔서 교복을 입게 됐다.(웃음) 이게 마지막이지 않을까 싶다. '선재 입고 튀어'엔 교복 입은 모습도 나오지만 대학생 때 모습, 30대 모습도 나오기 때문에 다양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어 좋았다"라고 어필했다.

'선재 업고 튀어' 김혜윤, tvN 제공

'선재 업고 튀어' 김혜윤, tvN 제공

김혜윤은 "교복을 입을 수 있어 감사했다"라고 운을 떼며 "극 중 선재의 대사 중 오늘은 날이 좋으니까 살아보란 대사가 있다. 촬영하면서도, 그 말을 들으면서도 내게 위로가 됐던 말이었고 누군가에게도 위로가 될 수 있겠다 싶었다. 소품이나 장소가 굉장히 그때 당시를 떠올리게 하더라. 즐겁게 회상하며 촬영했다. 팬들이 편지를 써주거나 나와 만났을 때 했던 모습들을 떠올리며 임솔을 연기했다"라고 설명했다.

풋풋한 10대 시절 모습부터 현재의 성숙한 30대 모습까지 다채로움으로 승부수를 던진 '선재 업고 튀어'는 8일 오후 8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황소영 엔터뉴스팀 기자 hwang.soyoung@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사진=tvN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기자사진
황소영기자 더보기
JTBC 콘텐트비즈니스본부 엔터뉴스팀 방송 담당 황소영 기자입니다.

'자취 6개월' NCT 도영, 쉬는 날에도 목 관리 진심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이수영, 전진배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38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기사배열기본원칙책임자 : 남궁욱 | 기사배열기본원칙
    청소년보호책임자 : 방지현 | 청소년보호정책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AI 학습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