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 평화의소녀상과 강제징용노동자상에 '철거' 봉지 씌워져

입력 2024-04-08 16:40 수정 2024-04-08 16:44
부산 평화의 소녀상에 씌워진 검은 봉지 〈사진=연합뉴스〉

부산 평화의 소녀상에 씌워진 검은 봉지 〈사진=연합뉴스〉

부산 동구 일본 영사관 앞에 있는 평화의 소녀상과 강제징용 노동자상에 30대 남성이 '철거'라고 적힌 검정 봉지를 씌우는 사건이 벌어졌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6일 오후 5시 30분쯤 30대 남성이 소녀상과 강제 징용 노동자상에 잇달아 검정 봉지를 씌웠습니다.

소녀상에 씌워진 봉지에는 흰색으로 철거라는 글자가 적혀 있었으며, 봉지 위에 붙어 있는 마스크에도 빨간색으로 철거라고 적혀 있었습니다.

강제징용 노동자상에 씌워진 봉지에도 흰색으로 철거라는 글자가 적혀 있었습니다.
경찰은 현장에서 봉지를 씌운 남성을 제지하고 봉지를 제거했습니다.

현재 해당 남성에 대해 재물손괴 혐의 등을 적용할 수 있을지 검토하고 있습니다.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이수영, 전진배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38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기사배열기본원칙책임자 : 남궁욱 | 기사배열기본원칙
    청소년보호책임자 : 방지현 | 청소년보호정책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AI 학습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