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란·미국 약속대련?…"이스라엘 공습, 튀르키예 통해 사전 조율"

입력 2024-04-15 13:13 수정 2024-04-15 13:22

이란은 이스라엘에 대한 이번 공격이 정당방위였다고 강조했습니다.


미국에도 공습 사실을 미리 알렸다고 했습니다.

[호세인 아미르압돌라히안/이란 외무장관]
"오늘 아침 백악관에 보낸 메시지에서 우리의 작전이 제한적이고 최소한만 이뤄질 것이며, 정당한 방어와 이스라엘 정권에 대한 처벌을 목표로 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튀르키예를 통해 이스라엘에 대한 맞공격일 뿐이며, 그 이상의 공격은 없을 것이라고 미국에 전했다는 것입니다.

이달 초 이스라엘은 시리아 주재 이란 영사관을 폭격한 바 있습니다.

그런 이스라엘에 대한 보복임을 분명히 하면서 미국과 맞붙는 건 피하려 한 기색이 역력합니다.

이란 입장에서는 확전되지 않도록 수위 조절을 한 셈입니다.

미국 역시 이란에 일정한 한도 내에서만 작전하라고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존 커비/백악관 NSC 국가안보소통보좌관 (ABC 인터뷰)]
"우리는 이란과의 전쟁을 추구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이 지역의 긴장 고조를 추구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더 큰 갈등을 원하지 않아요."

이스라엘은 이르면 현지시간 15일 이란을 향해 반격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란 못지않게 전면전을 원치 않는 미국의 역할도 주목되고 있습니다.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기자사진
이지은기자 더보기
제 말과 글이 여러분의 마음을 가만 가만 두드릴 때까지, 취재현장의 울림을 담아내겠습니다.

'하루 600㎜' 물 폭탄 쏟아졌다…수중도시 된 중국 남부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이수영, 전진배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38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기사배열기본원칙책임자 : 남궁욱 | 기사배열기본원칙
    청소년보호책임자 : 방지현 | 청소년보호정책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AI 학습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