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문난 동네 청년들 데려다 격투기 수련까지…2030 조폭 검거

입력 2024-04-16 08:27 수정 2024-04-16 09:16
[앵커]

경기도 평택에서 지역 상인들을 상대로 '보호비'라며 돈을 가로채 온 조직폭력배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대부분 2030 'MZ세대'인 이들은 조직이 싸움에서 밀리면 안 된다고 종합격투기 훈련까지 했습니다.

박현주 기자입니다.

[기자]

한 무리를 이끌고 나타난 흰옷 남성, 90도 인사를 받습니다.

남성은 검은 옷 입은 사람에게 주먹을 날리고, 무리도 합세해 발길질을 시작합니다.

바닥에 쓰러진 걸 붙잡아 일으켜 또 때립니다.

'버릇이 없다'고 트집을 잡은 지인을 혼내주는데 평택지역 폭력조직 행동대장이 조직원들을 동원한 겁니다.

대부분 20~30대로 이뤄진 이 조직, 1995년에 만들어졌습니다.

주먹 잘 쓴다고 소문난 동네 청소년들을 데려다, 종합격투기까지 배우게 했습니다.

[정요섭/경기남부경찰청 광역수사단 형사기동1팀장 : 경쟁 조직과 싸우면 절대 지지 않는다는 행동 강령 아래 (B씨 등을 주축으로) 20~30대 조직원들이 종합격투기 훈련 등을 실시한 것으로…]

지역 상인들에게는 두려운 존재가 됐습니다.

[피해 업주 : 저희는 가게를 하면서 생계가 달린 문제입니다. 조직폭력배이기 때문에 무섭고, 두렵고…]

상인들을 상대로 '보호비'라며 돈을 뜯고, 경쟁 조직이 운영하는 유흥업소 이권을 뺏기 위해 종업원을 때려 소란도 피웠습니다.

불법 도박장을 운영하는 등 지난 1년 7개월 이들이 저지른 범죄는 확인된 것만 조직범죄 14건을 포함해 모두 26건입니다.

경찰은 일당 56명에게 범죄단체조직죄를 적용해 검찰에 넘겼습니다.

[화면제공 : 경기남부경찰청]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기자사진
박현주기자 더보기
JTBC 박현주입니다. 현장에서 함께 하겠습니다.

"VIP가 격노했다" 엇갈린 진술…박정훈-김계환, 동시 조사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이수영, 전진배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38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기사배열기본원칙책임자 : 남궁욱 | 기사배열기본원칙
    청소년보호책임자 : 방지현 | 청소년보호정책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AI 학습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