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감사원, '대통령실 이전' 검찰 수사의뢰…"허위 견적에 10억대 손실"

'현 정부 감사' 5차례 연장…곧 결론 낼듯

대통령실 용산 이전 과정을 감사 중인 감사원이 대통령 경호처 직원과 방탄유리 시공업체가 담합한 정황을 포착해 검찰에 넘긴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옛 국방부 청사 모습.

옛 국방부 청사 모습.


경호처 직원 A씨는 지인이 근무하는 업체가 대통령실 이전 공사에서 방탄유리 시공 계약을 맺을 수 있도록 도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감사원은 A씨의 도움으로 수의 계약을 따낸 해당 업체가 공사비를 부풀린 허위 견적서를 제출해 10억원대 이상의 국고 손실을 입혔다고 보고 있습니다.

감사원은 지난해 10월 A씨와 방탄유리 업체 관계자를 검찰에 수사 의뢰했고, 이에 따라 검찰은 지난해 11월 해당 시공업체를 압수수색한 후 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A씨는 현재 경호처에서 대기발령을 받고 업무에서 배제된 상태로 파악됐습니다.

대통령실 이전 과정 감사는 사실상 감사원의 현 정부를 향한 첫 주요 감사로 꼽힙니다. 감사원은 2022년 12월 참여연대의 국민감사 청구를 받아 감사에 착수했습니다. 다만 감사보고서 작성 등에 시간이 걸린다는 이유로 5차례에 걸쳐 감사 기간을 연장해 왔습니다. 현재 감사 기한은 오는 5월 10일까지입니다.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이수영, 전진배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38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기사배열기본원칙책임자 : 남궁욱 | 기사배열기본원칙
    청소년보호책임자 : 방지현 | 청소년보호정책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AI 학습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