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어? 저기에 사람이…" 출근길 한강대교서 고공시위 소동

도로에 에어매트 설치…수난구조대도 투입
5시간 만에 체포

[앵커]

오늘(17일) 아침 서울 한강대교 구조물 위에서 한 50대 남성이 시위를 벌였습니다. 출근길에 5시간 동안 소란을 벌인 탓에 극심한 교통 정체가 빚어졌습니다.

함민정 기자입니다.

[기자]

한강대교입니다.

한 남성이 철골 구조물 위에 앉아있습니다.

소방대원들이 설득해 보지만 꼼짝도 하지 않습니다.

구조물 아래에는 '대한구국회'라는 단체 명의의 현수막을 걸었습니다.

"정부와 여당에 국가긴급권 발동을 촉구한다"고 적혀 있습니다.

오늘 새벽 5시 50분쯤 "한 남성이 한강대교 위에 앉아있다"는 신고가 경찰에 들어왔습니다.

만일의 경우를 대비해 소방 인력 60여 명과 차량 16대가 투입됐습니다.

도로엔 에어매트를 깔았고 수난구조대도 투입됐습니다.

한강대교 위에서 5시간 동안 내려오지 않던 남성은 소방의 설득에 이어 경찰 위기협상팀이 투입된 뒤에야 아래로 내려왔습니다.

경찰은 그 자리에서 남성을 옥외광고물법 위반 혐의로 체포했습니다.

50대로 확인된 이 남성은 지난 14일에도 올림픽대로 난간에서 같은 내용의 현수막을 걸고 3시간 동안 소동을 벌였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찰은 현수막에 적은 내용의 의미가 뭔지, 왜 고공 시위를 반복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남성이 버틴 5시간 동안 한강대교 북단에서 남단 교차로까지 일부 차로가 통제되면서 출근 시간 내내 극심한 교통정체가 빚어졌습니다.

[화면제공 서울시교통정보시스템·동작소방서]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이수영, 전진배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38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기사배열기본원칙책임자 : 남궁욱 | 기사배열기본원칙
    청소년보호책임자 : 방지현 | 청소년보호정책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AI 학습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