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 화장실에 몸 숨기고 '찰칵'…교사 불법 촬영한 남학생

입력 2024-04-18 19:25 수정 2024-04-18 19:26
[앵커]

제주의 한 중학교에서 남학생이 화장실에 몰래 숨어있다 여교사를 불법 촬영하는 일이 벌어져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경찰은 다른 피해자가 더 있을 수 있다고 보고 이 학생의 휴대전화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승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이 중학교 교직원 여자 화장실에서 불법 촬영이 있었다는 신고가 들어온 건 지난 16일 오후입니다.

가해자는 2학년 남학생입니다.

도어락이 달린 화장실에 미리 들어가 숨어 있었습니다.

그런 뒤 한 여교사가 들어오자 휴대전화로 몰래 촬영하다가 들켰습니다.

학교 측은 교사를 병가 처리했습니다.

가해 학생은 등교하지 못하도록 해 분리 조치했습니다.

학교 관계자는 "매뉴얼대로 사건을 처리했고 교권보호위원회 개최를 신청했다"고 밝혔습니다.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 관계자 : 가해 학생 조치, 두 번째는 피해 교사 보호 이거를 결정하는데 이제 거기서(교권보호위원회) 결정되면 거기 결정된 대로 해야죠.]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어제 피해자 조사를 진행했습니다.

앞서 지난해 10월엔, 인근 고등학교에서 남학생이 여자 화장실에 몰래 카메라를 설치했다 적발됐습니다.

200명 넘는 피해자가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이번에도 피해자가 더 있을 수도 있다고 보고 가해 학생의 휴대전화를 디지털 포렌식하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조승우]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기자사진
이승환기자 더보기
매일 새롭게 뛰겠습니다. 따뜻한 기자가 되겠습니다.

"거부권 거부한다" 강대강 대치…야권 '탄핵' 거론 총공세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이수영, 전진배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38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기사배열기본원칙책임자 : 남궁욱 | 기사배열기본원칙
    청소년보호책임자 : 방지현 | 청소년보호정책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AI 학습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