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람 깔리고 풍비박산"…대낮 카페 차량 돌진, 8명 중경상

60대 운전자 "급발진" 주장

[앵커]

오늘(18일) 낮 광주 대인동에서 승용차가 카페 안으로 돌진해 8명이 다치는 사고가 났습니다. 운전자는 급발진이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정진명 기자입니다.

[기자]

어디선가 달려 나온 검은 승용차는 속도를 줄이지 못하고 건물로 돌진합니다.

길 가던 여성 2명 앞으로 스치듯 지나갑니다.

여성들은 놀라 물러서고 주변 시민들은 뛰쳐나옵니다.

승용차가 돌진한 곳은 카페였습니다.

얼마나 속도가 빨랐는지 앞이 들린 채 벽에 처박히고 나서야 멈췄습니다.

[목격자 : 소리 나자마자 풍비박산이었고 사람 밑에 6명, 7명 깔려 있고 차 밑에.]

카페로 돌진한 차량은 앞부분이 종잇장처럼 찌그러졌고 유리창도 크게 부서졌습니다.

이 카페는 문 연 지 이제 나흘째였습니다.

내부는 엉망이 됐고 점심 뒤 커피 마시던 손님과 직원 등 7명이 다쳤습니다.

4명은 중상이었습니다.

60대 승용차 운전자는 가벼운 부상을 입었습니다.

구급차가 오기 전까지 주변 시민들이 부상자들을 구조했습니다.

[목격자 : 하얀 옷 입은 사람은 빼고 운전대에 있는 사람은 만지면 안 되겠더라고.]

운전자는 음주나 무면허 상태는 아니었습니다.

차량 급발진 사고를 주장했습니다.

[김동조/광주 동부경찰서 교통과장 : 저기 돌 있는 데서 갑자기 우회전하려고 했다고 그런데 거기서부터 급발진이 생겼다고 이렇게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차량 정밀 감식을 의뢰했습니다.

[화면제공 광주 동부소방서·시청자 공태원]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이수영, 전진배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38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기사배열기본원칙책임자 : 남궁욱 | 기사배열기본원칙
    청소년보호책임자 : 방지현 | 청소년보호정책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AI 학습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