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범죄도시4' 천만 관객 돌파…호쾌한 액션·명쾌한 메시지가 매력

입력 2024-05-15 20:16 수정 2024-05-16 11:47
[앵커]

영화 '범죄도시4'가 1천만 관객을 돌파했습니다. 한국 영화 시리즈 가운데 세 편이 1천만 관객을 넘은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채승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내가 사람을 진짜 세게 때리진 않거든. 죽을까봐. 근데 너는 안 되겠다."
- 범죄도시4

묵직한 마동석의 주먹은 이번에도 극장가를 흔들었습니다.

범죄도시 시리즈의 네번째 영화는 개봉 22일 만에 흥행의 기준점이랄 수 있는 천만 관객을 넘어섰습니다.

올해 개봉작 중에선 '파묘'에 이어 두번째입니다.

특히 시리즈물로 연달아 세편이 천만영화에 오른 것도 우리 영화론 처음 있는 일입니다.

"넌 뭐야 (까불인데요) 까불고 있어"
- 범죄도시2 (2022년)

영화는 전편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오늘 어떻게 스텝한 번 밟아? 야 너 그러다 혼난다."
- 범죄도시3 (2023년)

메시지는 단순하고, 스토리는 간결합니다.

세상 속 그늘진 곳, 약한 사람들을 파고들어 피해자를 만드는 악의 무리를 제압하는, 명쾌한 권선징악 구도를 따릅니다.

호쾌한 액션, 유쾌한 웃음이 곳곳에 담겨 있습니다.

"시동 꺼."
- 범죄도시4

영화는 답답한 현실 속, 풀리지 못했던 부조리를 시원하게 해소해줍니다.

실제로 일어났던 태국 파타야 프로그래머 살인 사건, 필리핀 연쇄 납치 살인 사건 등 강력 범죄에 영화적 상상력을 덧칠했습니다.

극중 마석도 형사가 이런 사건들을 해결해 나가는 이야기라는 걸 다 알고 있지만 관객들은 즐거워 합니다.

[마동석/배우 : 범죄도시는 답답한 속을 풀어주는 시원하고 통쾌한 영화입니다.]

다만 영화는 극장의 상영관 대부분을 점유하면서 관객들이 다양한 영화를 볼 권리를 빼앗는다는..

논란도 빚어냈습니다.

[영상자막 김영진]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이수영, 전진배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38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기사배열기본원칙책임자 : 남궁욱 | 기사배열기본원칙
    청소년보호책임자 : 방지현 | 청소년보호정책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AI 학습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