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 총리, '민주당 전 국민 25만원'에 "어려운 계층 집중 지원해야"

입력 2024-05-15 19:22 수정 2024-05-15 22:03
한덕수 국무총리가 지난 1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출입 기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덕수 국무총리가 지난 1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출입 기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덕수 국무총리가 더불어민주당이 추진하는 '전국민 민생회복지원금 25만원'과 관련해 "정부나 여당 입장에서는 좀 더 어려운 계층에 집중해 지원하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이라고 밝혔습니다.

어제(14일) 오후 한 총리는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25만원 민생지원금이 지급되면 내수 진작에 도움이 되지 않겠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한 총리는 "우리 정부도 필요성이 아주 절실한 분야에 대해 지원을 하는 것은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그런 것 때문에 지난 5년 동안의 기초생활수급자의 생계급여를 올해 한 해에 올렸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이는 재정 범위 내에서 필요하다고 본 것이고 분명히 내수를 진작시키는 소비 쪽으로 갈 것"이라며 "경제 정책이라는 건 여러 개를 보고 균형을 찾아야 하는 것이기 때문에 25만원 지원금이 모든 여건에 비췄을 때 적절한 것이냐는 건 논의를 더 해봐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통화 정책과 관련해서는 "국제적인 상황도 봐야 하고 우리의 물가 안정 기조도 봐야 한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결국 우선순위를 정해야 하는데 지금의 정부나 여당의 우선순위는 물가 안정이라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한 총리는 윤석열 정부 출범 직전부터 높은 물가 상승률을 기록하고 있다는 점과 근로자들의 실질 소득이 감소한 상태라는 점을 언급하면서 "정부가 내수를 확 늘리지 못하는 하나의 제약 요인"이라고 했습니다.

한 총리는 "물가를 좀 더 확실하게 잡는 쪽으로 정책을 추진할 것"이라며 "그러나 그 어느 경우에도 금융에 대한 취약 계층이 있기 때문에 정부나 여당으로서는 이분들의 부담을 줄일 수 있는 정책을 끌고 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정의를 물 같이, 공의를 마르지 않는 강 같이' 이 마음가짐으로 달려왔습니다. 초심 잃지 않겠습니다. 밥값 하겠습니다.

"중국 세관, 일본 수산물 수출 가공·보관 시설 등록 효력 정지"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이수영, 전진배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38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기사배열기본원칙책임자 : 남궁욱 | 기사배열기본원칙
    청소년보호책임자 : 방지현 | 청소년보호정책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AI 학습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