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호중, 사고 전 유흥주점 방문·대신 출석 녹취까지(종합)

사고 직전 강남구 유흥주점에 방문한 사실 확인
매니저에게 '경찰에 대신 출석해달라' 녹취 존재

김호중

김호중

수습불가다.


뺑소니 혐의를 받고 있는 김호중(33)이 처음 진술한 것과 다른 정황들이 계속 드러나고 있다.

15일 채널A 보도에 따르면 김호중은 9일 오후 사고 직전 서울 강남구 한 유흥주점에 방문한 사실이 확인됐다. 그럼에도 김호중은 14일 서울강남경찰서에서 진행된 2차 피의자 신분 조사에서 유흥주점은 갔지만 술은 마시지 않았다며 음주 운전 혐의는 여전히 부인하는 걸로 알려졌다.

또한 매니저가 김호중의 옷을 입고 자수한 것과 관련해 '자신과 상의하지 않아 몰랐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사고직전 행적 등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은 김호중의 차량 블랙박스에 메모리 카드가 없었던 점에 주목하고 자택 등에 대한 압수수색도 고려하고 있다. 다만 김호중은 원래부터 블랙박스에 메모리카드가 없었다고 주장하는 걸로 알려졌다.

이날 KBS는 김호중이 사고 직후 매니저에게 '음주운전을 하다 사고를 냈다'고 설명하고 '경찰에 대신 출석해달라'고 말한 내용의 녹취파일이 존재한다고 보도했다. 경찰 역시 해당 녹취파일을 이미 확보해 조사 중이다.

또한 매니저 스스로 자수한 것에 대해서도 KBS 취재에 따르면 김호중이 사고를 낸 뒤 도주한 골목에 매니저와 함께 소속사 직원 여러 명이 택시를 타고 도착했고 상황을 수습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고 이후 김호중의 대처를 소속사가 이미 알고 있었던 것이다.

경찰은 김호중에 대해 도로교통법 위반(사고 후 미조치) 혐의는 물론 매니저에게 경찰 대리 출석을 부탁한 범인도피 교사죄와 음주운전 혐의까지 있다고 보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김호중은 9일 오후 11시 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도로에서 마주 오던 택시와 부딪힌 뒤 아무런 조치 없이 현장을 떠난 혐의를 받고 있다. 이후 사고가 발생한 지 약 두 시간 뒤 김호중의 매니저가 경찰서를 찾아 가 자신이 사고를 냈다고 진술했다. 김호중은 사고 발생 17시간 뒤인 10일 오후 4시 반쯤 경찰에 출석해 자신이 운전한 사실을 인정했다.

김진석 엔터뉴스팀 기자 kim.jinseok1@jtbc.co.kr(콘텐트비즈니스본부)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기자사진
김진석기자 더보기
JTBC 콘텐트비즈니스본부 엔터뉴스팀 방송 담당 김진석 기자입니다

'여름=선미' 공식 입증하나… 몽환적 감성으로 내달 컴백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이수영, 전진배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38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기사배열기본원칙책임자 : 남궁욱 | 기사배열기본원칙
    청소년보호책임자 : 방지현 | 청소년보호정책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AI 학습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