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 김호중 사고 직전 유흥주점 갔다

입력 2024-05-15 23:29 수정 2024-05-16 09:21

뺑소니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 씨의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이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김 씨는 경찰이 문자와 전화 등으로 여러 차례 출석 요청을 했는데도 응답하지 않았습니다.

사고 17시간 만에 경찰에 출석해 음주측정을 받았는데, 음성이 나왔습니다.

경찰은 김 씨가 음주운전을 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사고 직전에는 유흥주점에 들른 것도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김 씨는 유흥주점에 갔지만 술은 마시지 않았다는 입장인 걸로 전해집니다.

김 씨 매니저는 김 씨의 옷을 입고 자수했는데, 경찰은 김 씨가 매니저에게 '대신 출석해달라'고 말한 내용의 녹취를 확보한 걸로도 알려졌습니다.

김 씨 소속사는 어제 팬카페에 "가수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18일 예정된 공연을 그대로 진행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이수영, 전진배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38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기사배열기본원칙책임자 : 남궁욱 | 기사배열기본원칙
    청소년보호책임자 : 방지현 | 청소년보호정책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AI 학습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