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밀은 없어' 고경표 향한 강한나 속마음 "설렜으니까"

'비밀은 없어'

'비밀은 없어'

'비밀은 없어' 강한나가 고경표를 향한 속마음을 꺼내놨다. 비밀 없는 로맨스가 터지며 설렘 지수를 상승시켰다.


지난 15일 방송된 JTBC 수목극 '비밀은 없어' 5회에는 12년 차 예능작가 강한나(온우주)가 론칭한 솔로 연애 예능 '커플천국'의 첫 촬영기가 그려졌다. "있는 그대로의 모습이 시청자들에게도 먹힐 것"이라고 설득한 예능 아마추어 고경표(송기백)와 국민 MC 주종혁(김정헌)도 출연자로 합류해 눈길을 끌었다.

고경표는 다시 시작해보자는 강한나의 권유와 스위치를 켠 상태에서 부딪혀 경험해보자는 신경외과 전문의 권율(김주호)의 조언대로 '커플천국' 출연을 결정했다. 하지만 원샷만 받던 뉴스와는 달리 본인의 분량은 본인이 챙겨야 하고 그러면서 사랑도 찾아야 하는 예능의 세계는 아마추어인 그에겐 어렵기만 했다. 게다가 혓바닥 헐크 스위치까지 켜졌으니 입만 열면 '갑분싸(갑자기 분위기 싸해진다)'를 만들기 일쑤였다.

강한나가 코치에 나섰다. "시청자들이 좋아하는 남자의 조건을 갖춰야 된다"라며 예능 인기남의 3요소 '쓰리(승리, 의리, 유도리)'에 대해 강조한 것. 고경표는 게임이든 사랑이든 뭐든 이겨서 쟁취하고, 어떤 상황에서도 의리 있게 대처하면서도, 말랑말랑한 융통성으로 반전까지 보여주는 캐릭터가 모두의 사랑을 받는다는 강한나의 특훈을 착실히 따랐다. 출연자간 경쟁을 붙이고 자연스럽게 연애 감정이 생겨나기 위해 진행된 게임에서 불꽃 튀는 승부욕을 보이며 결승까지 올라갔고, 애인이 있는 걸 숨기고 들어온 김지인(최유영)의 비밀을 지켜주고 약속대로 속마음 문자를 보내며 의리도 지켰다.

그럼에도 강한나는 고경표가 물가에 내놓은 아이 같았다. 결승전에서 주종혁과 열심히 승부를 겨루다가 그야말로 패대기 쳐진 그가 안쓰러웠고, 출연자들과 어울리지 못하고 겉도는 그가 신경 쓰이기도 했다. 그래서 혼자 있는 고경표를 챙겼고, 위축된 그를 남몰래 응원하기도 했다. 주종혁의 여유가 느껴지는 푸드 트럭과 비교되는 엄마 강애심 표 커피차를 받은 고경표가 민망해할 때는 일부러 그쪽으로 스태프들을 보내 완판시켰다. 고경표가 내심 김지인을 챙길 땐 왠지 모르게 씁쓸하기도 했다.

고경표 또한 강한나를 신경 쓰고 있었다. 강한나가 고경표에게 뒷돈이라도 받은 거 아니냐는 스태프들의 오해를 받자 스위치를 꺼버린 고경표는 "온우주 작가의 대쪽 같은 공사 구분 응원한다"라며 그녀와 처음 말을 섞어보는 척하는 연기로 논란을 종식시켰다. 또 엄마표 커피차로 받은 청귤 주스를 강한나에게 주고 싶어 우물쭈물 대기도 했다. 그러다 결국 마지막 청귤차가 김지인에게로 가면서 고경표와 김지인 사이에 썸이 있는 게 아닌가 하는 의심을 샀지만, 고경표의 마음 속에 있는 사람은 강한나였다.

그러다 고경표가 김지인과의 산행 담력훈련에서 발을 헛디뎌 구르며 조난됐고, 강한나는 곧바로 구급함과 손전등을 챙겨 그를 찾으러 나섰다. 그렇게 한밤중 산 속에 단 둘만 남겨지면서 서로를 향한 마음들이 비밀 없이 흘러나왔다. 고경표는 강한나에게 서운했다. 끝을 말하는 다른 사람들과는 달리, 시작을 이야기하며 뭐든 해보자는 강한나에게 설렜는데, 세컨 작가 이봄소리(이하영)로부터 고경표의 역할이 '주종혁 자극제'란 소리를 들은 것. 도구 취급을 당해 속상한 고경표는 서운함을 표출하며 "나한테서 본 가능성은 뭐였냐"라고 되물었다. 강한나의 입에선 "설렜으니까. 그리고 지금도 설레니까요"라는 속마음이 흘러나왔다. 도파민 폭발 엔딩이었다.

'비밀은 없어' 6회는 오늘(16일) 오후 8시 50분 JTBC에서 방송된다.

황소영 엔터뉴스팀 기자 hwang.soyoung@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기자사진
황소영기자 더보기
JTBC 콘텐트비즈니스본부 엔터뉴스팀 방송 담당 황소영 기자입니다.

유연석, 백상 이순재 특별무대 오열 이유 "대학 은사님"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이수영, 전진배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38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기사배열기본원칙책임자 : 남궁욱 | 기사배열기본원칙
    청소년보호책임자 : 방지현 | 청소년보호정책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AI 학습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