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든-트럼프, 신경전 이어져…미국 대선 레이스 본격화

바이든 "트럼프는 루저" vs 트럼프 "약물검사 받아라"
6월 27일, 첫 TV 토론 예정

[앵커]

미국 대선 후보들의 첫 TV 토론이 6월 27일로 잡히면서 대선 레이스가 어느 때보다 일찍 불이 붙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은 주요 격전지를 돌며 날을 세웠습니다.

워싱턴에서 김형구 특파원입니다.

[기자]

조 바이든 대통령은 전통적 지지층인 흑인 표심 결집에 주력했습니다.

바이든은 대선 승부처로 꼽히는 경합주 가운데 하나인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한 흑인이 소유한 레스토랑을 방문해 트럼프를 공격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 제 경쟁상대는 '좋은 패배자'는 아닙니다. 그냥 '패배자'일 뿐이죠.]

바이든 대통령은 하루 뒤에는 흑인 민권운동의 상징인 마틴 루터 킹 주니어 목사가 다녔던 애틀랜타 모어하우스 대학에서 졸업식 축사를 합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미네소타주 지지자 집회에 참석해 고령 리스크가 약점인 바이든이 약물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전 미국 대통령 : 저는 이 사람(바이든)과 토론하고 싶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저는 약물 검사를 요구할 겁니다.]

트럼프는 6월 27일 첫 TV 토론을 진행하는 CNN 간판 앵커 제이크 태퍼를 두고는 가짜뉴스를 뜻하는 '페이크 태퍼'로 조롱하듯 불렀습니다.

과거 대통령 재임 때부터 자신을 비판해 왔던 CNN을 향해 미리 견제구를 날린 겁니다.

미국의 대선 시계가 3개월 정도 빨라지면서 바이든과 트럼프의 첨예한 신경전이 벌써부터 달아오르고 있습니다.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기자사진
김형구기자 더보기
'세상을 깊게 보는 눈'. 저를 비롯해 탐사보도에 뜻을 둔 몇몇 기자들이 2007년 함께 펴낸 책 이름입니다. '진실과 정의'를 좇는 즐거움이 탐사보도에 있다는 일념으로 오늘도 어딘가를 파헤치는 입사 13년차(1999년 입사) 기자입니다. 삼성언론상과 한국신문상을 받게 한 탐사기획 <기록이 없는 나라>(2004년 보도), 삼성언론상과 관훈언론상을 수상케 한 탐사기획 <정부 싱크탱크 대해부>(2006년 보도)에 이은 역작(!)을 고심 중입니다.

트럼프 '유죄 평결' 후 미 여론조사…바이든 2%P 앞서가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이수영, 전진배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38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기사배열기본원칙책임자 : 남궁욱 | 기사배열기본원칙
    청소년보호책임자 : 방지현 | 청소년보호정책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AI 학습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