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채상병 특검법' 거부권 행사할 듯…공수처, 오늘 김계환·박정훈 소환

입력 2024-05-21 07:39 수정 2024-05-21 07:39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오늘(21일) '채상병 특검법'에 대해 10번째 '거부권'을 행사할 걸로 보입니다. 공수처는 오늘 사건의 핵심 인물인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과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을 동시에 불러 "수사 결과를 듣고 대통령이 격노했다"는 이른바 'VIP 격노설'에 대해 물을 계획입니다.

윤정식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는 오늘 한덕수 국무총리 주재 국무회의에서 채상병 특검법에 대한 '재의요구안'을 의결할 전망입니다.

이후 윤석열 대통령은 곧바로 거부권을 행사할 것으로 관측됩니다.

이럴 경우 윤 대통령이 행사하는 10번째 거부권입니다.

윤 대통령은 이미 특검법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나타냈습니다.

[(수사기관의 수사 결과를) 보고 만약 국민들께서 이건 봐주기 의혹이 있다, 납득이 안된다고 하시면 그때는 제가 특검하자고 먼저 주장하겠습니다.]

국민의힘은 공수처 수사 중 특검법을 처리하자는 건 정치 공세라는 입장입니다.

[추경호/국민의힘 원내대표 : 이번처럼 여야 합의 없이 특검법이 일방 추진된 전례가 없습니다. 국민의힘은 정부에 이송된 순직 해병 특검법에 찬성할 수 없습니다.]

민주당 등 7개 야당은 반발합니다.

[국민의 명령이다! 채 해병 특검 즉각 공포하라! 공포하라! 공포하라!]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윤 대통령을 향해 콕짚어 특검 거부권은 안된다고 말했습니다.

[이재명/더불어민주당 대표 : 왜 계속 국민의 뜻을 거부하면서 반대로 가시는 건지… 특검법을 수용해서 변화의 의지를 말이 아닌 행동으로 증명해야 합니다.]

이런 가운데 공수처는 오늘 오전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을 다시 불러 조사합니다.

지난 4일 첫 소환 조사 이후 17일만입니다.

오후에는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도 조사합니다.

박 전 단장은, 윤 대통령이 초동수사 결과를 듣고 격노했다는 이야기를 김 사령관으로부터 직접 들었다고 주장해왔는데, 김 사령관은 군 검찰 조사 등에서 그런 사실이 없다고 말해왔습니다.

공수처는 이른바 'VIP 격노설' 당사자 두 명을 같은 날 불러 대질 조사를 하려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기자사진
윤정식기자 더보기
사회 경제 정책을 취재합니다.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데 일조하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LA 대형 산불, 강풍 타고 확산…인근 휴양지 1200여명 대피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이수영, 전진배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38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기사배열기본원칙책임자 : 남궁욱 | 기사배열기본원칙
    청소년보호책임자 : 방지현 | 청소년보호정책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AI 학습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