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이 다쳐서 고소당하면 어떡하지?"…봄 소풍이 두려운 교사들

입력 2024-05-21 19:41 수정 2024-05-22 15:24
[앵커]

5월이 되면서 학교에서 소풍이나 현장 체험학습 많이 가죠. 그런데 여기 안 가겠다고 거부하는 교사들이 최근 늘었습니다. 사고가 났을 때 처벌을 받을 수 있다는 두려움 때문인데, 그 과정에서 학부모와 갈등을 겪기도 합니다.

조보경 기자입니다.

[기자]

최근 경기도의 한 초등학교에서는 교사들이 예정됐던 두 번의 현장 체험학습을 가지 말자고 의견을 모았습니다.

[고요한/초등교사노조 사무국장 : 아이들이 밖에 나가는 거 너무 좋지만, 안전 인력과 그에 따른 제도, 확실한 무언가가 구비되어 있지 않을 때는 사고율이 되게 높거든요.]

절반이 넘는 학부모가 한 번만 가는 절충안에 동의했지만, 학교운영위원회의 학부모위원들이 반대하면서 아직 결론을 내지 못했습니다.

다른 지역에서도 체험학습을 둘러싸고 갈등을 겪고 있습니다.

[고요한/초등교사노조 사무국장 : 강원도 또는 그다음에 서울 쪽에서도 많은 신고가 오고 있어요. 학교장의 명령 하에 (억지로 가게 됐다.)]

2년 전 강원도 속초에서는 체험학습을 갔던 초등학생이 버스에 치어 숨졌습니다.

당시 교사 2명은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이후 교사들은 비슷한 일이 반복될까 불안하다고 합니다.

[A교사 : 애들이 다쳐서 학부모가 날 고소하면 어떡하지. 이런 걱정이 얹혀지니까. 선생님들이 다 울며 겨자먹기로 제발 사건이, 사고가 일어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지금 그냥 그렇게 준비 중이기는 해요.]

교원의 절반 이상은 체험학습 폐지를 원한다는 설문 조사 결과도 있습니다

반면 상당수 학부모들은 다양한 학교 밖 경험이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교원단체는 교사를 보호할 수 있는 면책 방안부터 마련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영상디자인 허성운]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이수영, 전진배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38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기사배열기본원칙책임자 : 남궁욱 | 기사배열기본원칙
    청소년보호책임자 : 방지현 | 청소년보호정책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AI 학습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